헤럴드 팝

방송

[포인트1분]윤균상, 탈옥한 사형수였다…납치 시도까지

기사입력 2017. 11. 27 22:27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SBS 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호연 기자] 윤균상은 극중 탈옥한 사형수였다.

27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서는 김종삼(윤균상 분)이 한 여성을 납치하려 했고, 진진영(정혜성 분)과 박수칠(김희원 분)이 이를 막았다.

피해 여성은 진진영에게 "납치범이 목소리는 좋더라. 하도 설득력 있어서 진짜 진정할 뻔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런가하면 김종삼의 탈옥 전 사형수 시절 교도소에서의 일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김종삼의 옆에서 또 다른 죄수가 보고 있는 사진 속 여자가 피해 여성이었다.

김종삼은 또 다른 죄수에게 "나 때문에 이렇게 된 거지 않냐"고 안타까워했고, 죄수는 "우리 둘 다 누명 쓴 것"이라고 말해 그 사연을 궁금하게 했다.

김종삼이 왜 탈옥을 했을지, 또한 왜 피해 여성을 납치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