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사형수→탈옥→형사" '의문의일승' 윤균상, 반전의 반전

기사입력 2017. 11. 29 06:5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윤균상의 신분이 갑작스레 바뀌었고, 초고속 전개가 시청자들에 흥미를 불러일으켰고 다음 편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2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연출 |극본 )에서는 사형수에서 형사가 된 김종삼(윤균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종삼은 누명을 쓰고 사형수가 됐고, 딱지(전성우 분) 또한 함께 누명을 써 10년 간의 감옥살이를 해야 했다. 딱지가 퇴소하고 김종삼은 교도소에 홀로 남았고, 자신이 옮긴 오일승의 사체를 어찌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다.

그 시각, 국수란(윤유선 분)은 오일승의 사체를 회수하지 못했다는 연락을 받곤 “큰일났네 검찰에서 오일승 찾는다고 난린데 다 필요 없고 그 도둑놈 누구라고? 사형수라. 당장 들어와요 대책을 세워야 할 것 아니야”라며 난감해했다. 이어 이광호(진국환 분)와 은밀히 접선했고, 이광호는 “이젠 사형수 나부랭이까지 내 앞길을 막았다고 대한민국의 기강이 다 망가져 가는데 뭘 더 기다려”라며 기다려 달라는 그를 추궁했다. 이광호는 김종삼을 죽이라 지시했다.

탈옥했다 교도소로 돌아간 김종삼은 오일승의 시신을 비교적 사람들에게 잘 발견될 수 있는 곳에 옮기려 했고, 자신이 죽음의 위기에 처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오일승을 쫓고 있었던 진진영(정혜성 분)은 결국 동료들과 오일승을 발견했지만, 그가 오일승의 몸을 뒤집는 순간 얼굴을 드러낸 것은 김종삼이었다. 오일승의 공무원증은 김종삼의 얼굴로 바뀌어 있었고, 총에서 나온 지문 또한 김종삼의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정혜성은 갑작스런 전개에 어찌된 영문인지 몰라 충격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의문의 일승’은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 그가 이젠 '가짜 형사 오일승'이 돼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수는 가짜 형사 오일승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