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지승현, '미스터 션샤인' 출연확정…'태후' 이어 김은숙과 재회(공식)

기사입력 2017. 12. 07 07:16
리얼라이프
[5일특가]나래바 안부러운 우리집 홈바 다찌 테이블 그릴로 완성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지승현이 ‘미스터 션사인’ 출연을 확정지으며 다시 한 번 김은숙 사단과 재회한다.

소속사 바를정(正)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 충격적인 죽음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지승현이 내년 방송 예정인 드라마 ‘미스터 션사인’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미스터 션사인’은 1871년 신미양요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지승현은 극중 나라를 구해야 하는 일념이 투철한 의열단 단원인 ‘송영’을 연기할 예정이다.

지승현은 앞서 아시아를 뒤흔들었던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유시진(송중기) 대위와 대립하는 북한군 ‘안정준’ 역으로 눈도장을 찍으며, 방송 당시 ‘냉면오빠’ 라는 별명을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던 만큼 이번 ‘미스터 션샤인’에서도 또다른 포텐을 터트리며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을지에 대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지승현은 “‘태후’에서의 인연이 이어져 이번 ‘미스터 션샤인’에도 합류하게 돼 영광이다. 잊지않고 절 불러주신 김은숙 작가님, 이응복 감독님께 ‘역시 믿고 쓰는 지승현’이라는 말이 나올수 있게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연기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지승현은 최근 ‘이판사판’에 이어 OCN ‘나쁜녀석들:악의도시’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누구보다 바쁜 일정을 소화중에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