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케네스 브래너 '오리엔트 특급 살인', 속편 '나일 강의 죽음' 확정

기사입력 2017. 12. 07 08:59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전 세계를 사로잡은 걸작, 애거서 크리스티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오리엔트 특급 살인'이 속편 '나일 강의 죽음'의 제작을 확정 지었다.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이 후속편으로 '나일 강의 죽음'의 제작을 확정 짓고, 탐정 포와로의 모험이 계속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영화 '나일 강의 죽음'은 1937년 애거서 크리스티가 쓴 동명 소설로 나일 강의 호화여객선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을 그린 이야기다. '오리엔트 특급 살인'에서 뛰어난 연출과 각색 능력을 발휘하며 탐정 에르큘 포와로로 분한 케네스 브래너가 또 한 번 연출 및 주인공을 맡았고, 애거서 크리스티의 열혈 팬인 '블레이드 러너 2049', '오리엔트 특급 살인'의 각본가 마이클 그린도 함께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후속편 제작이 발표되자 해외는 물론 국내 관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특히 '오리엔트 특급 살인' 장면 중에 포와로에게 나일 강에서 일어난 사건 의뢰가 들어오는 장면을 유심히 본 관객들은 벌써부터 후속편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오리엔트 특급 살인'은 이스탄불에서 런던으로 향하는 초호화 열차 안에서 살인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완벽한 알리바이를 지닌 13명의 용의자와 이를 파헤치는 세계 최고의 탐정 에르큘 포와로의 이야기를 그린 추리 스릴러이다. 절찬 상영 중.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