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투깝스' 이혜리 구한 조정석, 1인 2역 연기 완벽 소화

기사입력 2017. 12. 13 06:5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아람 기자]조정석이 완벽한 1인 2역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2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연출 오현종/극본 변상순)에는 박실장(민성욱 분)으로부터 송지안(이혜리 분)을 구하는 차동탁(조정석 분)과 공수창(김선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정석은 차동탁과 공수창 사이를 넘나들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방송 초반 조정석은 공수창이 빙의된 차동탁을 연기했다. 그는 한껏 능청스러운 눈빛으로 박실장과 협상을 해 보고 형사들에게도 도움을 요청해 보려 하지만 번번히 실패하고 결국 차동탁의 몸에서 나오기로 결심하는 공수창을 실감나게 소화했다.

차동탁에서 나오기 위한 방법을 찾던 공수창은 벽에 자신의 머리를 부딪쳐 보기도 하고 동료에게 자신을 때려 보라고 부탁을 해보기도 했다. 이를 통해 조정석은 하드캐리 연기를 선보이며 코믹한 모습까지 소화해 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차 사고로 인해 공수창은 차동탁의 몸으로부터 빠져 나왔다 . 이 순간 조정석은 한 순간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돌변했다. 1인 2역 연기의 최절정을 보여주는 지점.

결국 차동탁은 공수창과 함께 송지안을 구해내는 데 성공한다. 그리고 송지안은 혼란스러워한다. 표정, 눈빛, 말투까지 한순간에 달라진 차동탁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하며 제 2의 차동탁이 있는 것은 아닌가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처럼 극중 송지안을 혼란스럽게 한 조정석. 그의 1인 2역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몰입도를 선사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