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화유기’ 측 “스태프 추락 사고, 치료경과 논의 중..재발 주의할 것”(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7. 12. 26 20:39
이미지중앙

tvN 제공


[헤럴드POP=장우영 기자] tvN ‘화유기’ 측이 스태프 추락 사고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26일 tvN ‘화유기’ 측은 “먼저, 안타까운 사고로 아픔을 겪고 계신 가족 분들에게 가슴 깊이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화유기’ 제작진은 사고 발생 당시부터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해당 스태프 분의 가족 측과 꾸준히 치료 경과에 대해 논의하고 있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화유기’ 측은 “23일 새벽 2시경, 다음날 촬영 준비를 위한 과정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 직후부터 제작 책임자가 스태프 분의 응급실 이동과 초기 진료 과정까지 함께 하였으며, 지속적으로 상호 연락을 취해왔습니다”라고 설명했다.

‘화유기’ 측은 “이후 가족분들이 사고 처리 방안 논의를 스태프 분의 소속 회사인 MBC아트에 일임하면서, 오는 27일 제작사인 JS픽쳐스와 MBC아트 간 논의가 예정되어 있는 상황입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화유기’ 측은 “‘화유기’ 제작진 및 tvN은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조심스럽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으며, 이번 사고의 사후 처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앞으로 촬영 현장에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와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고 말했다.

다음은 ‘화유기’ 측 공식입장 전문

화유기'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안전 사고에 대한 상세 사항을 말씀드립니다.

먼저, 안타까운 사고로 아픔을 겪고 계신 가족 분들께 가슴 깊이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화유기’에 관심을 주시는 모든 분들께 송구한 말씀을 전합니다.

'화유기' 제작진은 사고 발생 당시부터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해당 스태프 분의 가족 측과 꾸준히 치료 경과에 대해 논의하고 있었습니다.

23일 새벽 2시경, 다음날 촬영 준비를 위한 과정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 직후부터 제작 책임자가 스태프 분의 응급실 이동과 초기 진료 과정까지 함께 하였으며, 지속적으로 상호 연락을 취해왔습니다.

이후 가족분들이 사고 처리 방안 논의를 스태프 분의 소속 회사인 MBC아트에 일임하면서, 내일(27일) 제작사인 JS픽쳐스와 MBC아트 간 논의가 예정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화유기’ 제작진 및 tvN은 하루빨리 건강을 되찾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조심스럽게 경과를 지켜보고 있으며, 이번 사고의 사후 처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앞으로 촬영 현장에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와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