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의문의일승’ 윤균상 “미안해하지 마” 정혜성에 전한 진심

기사입력 2018. 01. 10 06:5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헤럴드POP=강보라 기자] 사건만큼이나 무거운 윤균상의 마음의 짐이 드러났다.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연출 신경수/극본 이현주)에는 얽히고설킨 진진영(정혜성 분)과 김종삼(윤균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장필성(최원영 분)은 오동 복집 사건의 부검결과를 제공하는 대가로 옥상 사건의 증거를 넘길 것을 요구했다. 김종삼은 진진영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오동 복집 캐자고 그놈 풀어주고 니네 아버지 사건 덮는 게 말이 되냐? 다른 방법을 찾아보자”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광호(전국환 분)를 압박하기에는 오동 복집 사건만큼 확실한 카드가 없는 상황. 진진영은 못내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광호가 오동 복집에 드나들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었다. 김종삼은 오동 복집 어딘가에 비상문 같은 게 있었을 거라고 여기고 있었다. 강철기(장현성 분)는 사건의 단추를 조금씩 끼워나가는 김종삼의 모습에 “조심해라, 분명해질 때까지 아무한테도 티내지 말고 경찰서 안에 아직 이광호 수하들이 남아있을 거야”라고 당부했다.

진진영을 데리러 갔던 김종삼은 이곳에서 유광미(윤복인 분)를 마주치게 됐다. 유광미는 김종삼을 견제하며 “둘은 운명 아니야, 카풀 한답시고 딴 마음 먹으면 안 돼”라고 못을 박았다. 김종삼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네, 저도 분명히 안 됩니다”라고 답했고, 너무 단호한 그의 말이 서운했던 진진영은 “넌 그냥 안 된다고 하면 될 걸 뭘 분명히 안 된다고 까지 하냐”고 나무랐다.

사건에 좀처럼 진전이 없자 진진영은 장필성과 1대1 거래를 하려는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 자칫 부친 진정길(전노민 분)의 사건이 수포로 돌아갈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이를 무릅쓰는 행동은 의아할 수밖에 없었다. 우선순위로 보자면야 진진영에게는 진정길 사건이 먼저인 게 당연했지만, 어쩐지 오동 복집 사건에 더욱 마음을 쓰고 있었다.

진진영은 오종삼의 누명을 벗길 수 있었던 18층 CCTV 영상을 자신이 없애버렸다는 것을 고백했다. 진정길을 살해한 것이 김종삼이라고 오해했고, 도무지 이 혐의가 입증될 것 같지 않자 다른 사건에 연루시켜 버린 것. 김종삼은 이에 “진짜 나쁘네, 진진영. 나 말고 딱지 인생도 걸려있었는데”라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김종삼은 진진영의 마음을 헤아렸다.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진진여에게 김종삼은 “내가 생각해봤는데 증거가 있든 없든 결과는 같았을 거야. 그때도 우리가 범인 아니라는 증거 아예 없는 거 아니였는데 다 무시해버렸거든. 네가 CCTV 사진을 내놨어도 없애버렸을 거야 장필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딱지(전성우 분)를 사건 당일 오동 복집에 심부름 보낸 게 본인이라며 되레 자책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