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언터처블' 측 "박근형,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기사입력 2018. 01. 13 17:03
리얼라이프
[5일특가]나래바 안부러운 우리집 홈바 다찌 테이블 그릴로 완성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언터처블’ 박근형이 드디어 전면에 모습을 드러낸다. 김성균이 죽은 줄로만 알았던 박근형과 마주하고 있는 긴장감 넘치는 투샷이 공개된 것.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심장 쫄깃한 전개가 이어지는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측이 13일 14회 방송을 앞두고, 김성균(김성균 분)과 박근형(장범호 분)의 재회가 담긴 스틸을 공개해 충격을 안긴다.

앞서 박근형은 1회부터 의문사해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긴 뒤 8회 엔딩에서 살아있었음이 공개돼 엄청난 대반전을 선사했다. 이후 박근형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채 뒤에서 진구(장준서 분)-김성균 형제는 물론 북천의 모든 인물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모습으로 과연 그의 속내가 무엇인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끊임없이 자극해왔다. 이에 진구-김성균 형제 앞에 박근형이 언제 모습을 드러낼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 가운데 박근형-김성균의 투샷이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성균과 박근형의 극적인 재회가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텅 빈 창고에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김성균은 죽은 줄로만 알고 있던 박근형이 눈 앞에 있자 충격과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는 모습. 한편 그의 눈빛에서 박근형을 향한 가시지 않는 공포심과 함께 분노, 원망이 느껴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박근형은 심각한 표정으로 김성균을 바라보고 있다. 배후에만 있던 박근형이 어떤 이유로 김성균 앞에 모습을 드러내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는 지난해 12월 중순 부산 사하구의 한 창고에서 진행됐다. 김성균-박근형의 재회는 극의 중요한 장면 중 하나. 두 사람은 단 한번의 NG없이 서로의 감정선을 오롯이 맞받아치며 완성도 높은 명장면을 만들어 냈다는 전언이다. 한편 앞선 인터뷰를 통해 김성균이 “박근형 선생님이 한 호흡으로 대사를 하시며 나에게 다가오는데 엄청난 몰입감을 느꼈다. 마치 한 편의 연극을 마친 기분이었다”며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박근형과의 재회신을 꼽은 바 있어 이들의 연기 열전에 기대가 수직 상승된다.

‘언터처블’ 제작진은 “장범호가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전면에 나선 장범호가 준서-기서 형제 사이를 더욱 뒤흔들면서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스펙타클한 상황이 펼쳐질 것”이라고 밝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한편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오늘(13일) 밤 11시에 ‘언터처블’ 14회가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