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POP이슈]"3년♥→결별"…송승헌·유역비, 韓中커플 발목 잡은 스케줄

기사입력 2018. 01. 25 11:49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사진=송승헌/ 본사DB, 유역비/ 웨이보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세기의 만남으로 주목받았던 한중커플, 송승헌과 유역비가 결별했다.

25일 송승헌의 소속사 더 좋은 이엔티 측은 헤럴드POP에 “(송승헌과 유역비가) 서로 바쁜 스케줄과 멀리 떨어져 있기에 둘 다 힘들어하는 시간이 많았다”며 “결국 결별하게 되었고 좋은 친구로 남기로 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약 3년여의 만남. 세기의 한중 커플 송승헌과 유역비는 이제 친구로 남았다.

송승헌과 유역비의 만남은 영화 ‘제3의 사랑’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4년 한중 합작 영화인 이재한 감독의 ‘제3의 사랑’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춘 둘은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이후 한국과 중국에서 데이트를 즐기던 모습이 사진에 찍혀 공개됐고, 이에 송승헌과 유역비는 지난 2015년 8월 공식적으로 연인 사이임을 인정했다.

이후 유역비는 한국에서 진행된 송승헌의 생일 파티에서도 참석하는 등 국적으로 뛰어넘는 사랑을 나눴고, 송승헌 역시 종종 중국을 찾아 유역비를 만나며 사랑을 키워왔다. 하지만 결국 바쁜 스케줄이 발목을 잡았다. 송승헌의 국내 스케줄과 유역비의 해외 스케줄이 너무 바빠 함께 있는 시간이 줄어든 것. 이에 둘은 떨어져 있는 시간동안 힘들어했다는 전언이다.

이미지중앙

영화 '제3의 사랑' 스틸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 추자현과 우효광을 잇는 한중 스타 부부가 탄생할 지도 관심이 많았던 상황에서 이러한 둘의 결별은 아쉬움을 자아내는 부분이다. 하지만 송승헌과 유역비가 둘의 행복한 시간을 위해 친구로 남은 것이기에 둘의 선택에 응원을 보내는 것이다.

한편 유역비는 2002년 드라마 ‘금분세가’로 데뷔한 뒤, ‘천룡팔부’, ‘신조협려’를 통해 얼굴을 알렸다. 중화권의 대표적인 미녀 배우로 인기를 얻었고, 그 인기를 발판삼아 지난 2008년에는 할리우드에 진출, ‘포비든 킹덤: 전설의 마스터를 찾아서’에 출연하기도 했다. 또한 최근에는 디즈니 실사 영화 '뮬란'의 주인공으로 발탁돼 본격적인 할리우드 활동을 앞두고 있다.

송승헌은 최근 OCN 드라마 ‘블랙’과 영화 ‘대장 김창수’에 출연하며 활발한 연기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현재는 차기작을 검토 중인 상황이며, 여전히 국내에서 식지 않는 인기를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