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②]오달수 "김지원 인성 훌륭..워낙 착해 뭘 해도 예뻤다"

기사입력 2018. 02. 14 15:4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배우 오달수/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오달수가 후배 김지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에는 김명민, 오달수 콤비 외에도 홍일점 여주인공이 키포인트로 작용한다. 1편에서는 한지민, 2편에서는 이연희가 있었다면, 이번 3편에는 김지원이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오달수는 김지원 이름이 나오자마자 인성이 훌륭하다고 치켜세우면서 “김지원이랑 좋았다. 그 나이에 안 착하고 안 순수하면 안 되겠지만, 워낙 착하다”고 전했다.

이어 “참 배우를 하는 게 신기할 정도로 수줍음도 많다. 옛날 날 보는 느낌이다”고 너스레를 떨며 “착해서 좋았다. 하는 짓이 다 예쁘더라. 연기를 해도 더 예뻐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스틸


또한 오달수는 “연기라는 게 인간과 인간이 만나서 하는 인간에 대한 이야기이지 않나. 대부분의 영화, 연극이 인간을 다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간에서 출발하는 거다. 배우도 인간이기에 그 인간이 어떤 성품을 가졌는지가 굉장히 중요하다. 제일 첫 번째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오달수는 “배우들뿐만 아니라 스태프들 모두 3편까지 다 안 바뀌고 가는 건 힘든 일이지 않나. 호흡이 잘 맞을 수밖에 없었다”며 “김지원은 새로 투입돼 낯설 수밖에 없으니 분위기를 익히 잘 아는 우리가 최대한 편하게 해주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으로,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