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초점]'북치고 장구친' 육지담-캐스퍼…애꿎은 강다니엘만 피해

기사입력 2018. 02. 14 15:55
리얼라이프
폭염에 지친 두피에 안성맞춤...천연 샴푸&트리트먼트, 보름간 써봤다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혜랑기자] 그룹 워너원의 멤버 강다니엘이 애꿎은 피해자가 됐다. 래퍼 육지담과 캐스퍼가 불씨를 만들고 불을 지핀 탓이다.

14일 새벽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다니엘 빙의글' 관련 게시물을 올리며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워너원의 팬들이 작성한 팬픽(스타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두고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며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였다.

특히 육지담은 오타와 비문으로 가득 차 이해하기 어려운 답글을 잇따라 남기며 팬들의 화를 더욱 키웠다. 이에 누리꾼들이 '술을 마신 상태 아니냐'라고 제기하자, 육지담은 인스타그램 대문글에 "그만하시죠. 맨정신 맞다고요"라고 응수했다.

육지담과 누리꾼의 설전이 이어지던 중 제3자의 인물이 등장했다. 육지담과 친분이 있는 캐스퍼는 이날 오전 11시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참 고민하다 너무나 많은 말들이 오고가 조금의 이해를 돕고자 한다"면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캐스퍼는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과거 좋은 감정을 가진 사이였다고 밝혔다. 캐스퍼는 파티가 있던 자리에 강다니엘을 초대했고, 이를 계기로 같은 자리에 있던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친분이 형성됐다는 것.

그러나 이후 두 사람은 좋은 감정으로 사이를 정리했고, 데뷔 이후인 현재 서로 일체 연락을 주고 받는 관계가 아님을 강조했다. 캐스퍼는 육지담이 이날 SNS를 통해 왜 논란을 일으켰는지 자신조차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대신 둘 사이의 관계를 해명했다.

그러나 육지담에 이어 캐스퍼까지 데뷔 전 과거의 일을 들추면서 애꿎은 강다니엘이 피해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워너원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이 '루머와 허위사실'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히고 나서야 팬들은 놀란 가슴을 진정시킬 수 있었다. 그러나 데뷔하기도 전의 일이 갑작스럽게 터지면서 가만히 있던 강다니엘은 팬들에게 괜한 실망감을 안기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