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블랙팬서' 내한 4인방, 발렌타인데이 손하트부터 설날 한글쓰기까지

기사입력 2018. 02. 14 17:49
리얼라이프
폭염에 지친 두피에 안성맞춤...천연 샴푸&트리트먼트, 보름간 써봤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블랙 팬서'가 발렌타인데이와 설날을 맞이해 내한 주역들의 진심이 담긴 스몰 하트 스틸과 설날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영화 '블랙 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2018년 마블의 첫 액션 블록버스터.

'블랙 팬서'는 발렌타인데이 및 설날을 맞이해 내한 주역 4인 채드윅 보스만, 마이클 B. 조던, 루피타 뇽, 라이언 쿠글러 감독까지 대한민국 관객들을 향한 뜨거운 애정을 전했다.

우선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내한 주역 4인들은 팬들에게 스몰 하트를 선사했다. 특히 이들이 전한 스몰 하트는 세계적 매체 허핑턴 포스트에서 ‘대한민국의 스몰 하트 신드롬’ 해외 기사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어 다시 한 번 눈길을 사로잡는다.

더불어 대한민국 명절인 설날을 맞아 4인이 직접 한글쓰기에 도전하는 모습을 공개해 뜨거운 관심이 모아졌다. 이들이 직접 한글로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라고 쓰며 국내 팬들에게 설날 인사를 보내 밝은 에너지를 선사한 것. 4인 모두 정성스레 한글을 쓰는 모습에서 팬들을 향한 애정까지 느낄 수 있어 훈훈함을 더한다.

압도적 예매율 1위로 설날 연휴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 받고 있는 '블랙 팬서'는 IMAX, 3D, 4DX까지 다양한 포맷으로도 오늘(14일) 개봉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