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골든슬럼버' 김유정·정소민·최우식, 찾아보는 재미…특별한 존재감

기사입력 2018. 02. 16 10:14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골든슬럼버'가 김유정, 정소민, 최우식까지 충무로 대세 배우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 이 영화는 특별한 존재감으로 충무로를 사로잡은 김유정, 정소민, 최우식의 출연으로 골든 라인업을 완성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 올리며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남녀노소 관객들을 사로잡은 김유정이 '골든슬럼버'에서 아이돌 가수 ‘수아’ 역으로 분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택배기사 ‘건우’가 위험에서 구해주며 모범시민으로 선정된 사건의 인물인 '수아' 역의 김유정은 안정감 있는 연기력으로 사건의 결정적인 역할을 맡을 것이다.

여기에 '마음의 소리'의 코믹연기부터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정소민이 건우의 친구 ‘유미’ 역으로 분했다. 특히 정소민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친구로 등장해 극 중 강동원과 액션씬을 선보일 것으로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개성 있는 연기력으로 주목받은 최우식이 건우의 후배 ‘주호’ 역으로 분해 극을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건우의 후배 '주호' 역을 맡은 최우식은 특유의 장난스럽고 귀여운 매력을 발산해 강동원과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이다.

한순간 세상이 주목하는 암살범이 된 한 남자의 도주극에서 비롯된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와 강동원의 새로운 연기 변신, 여기에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이 더해져 설 연휴 극장가에 뜨거운 호응을 이끌고 있는 '골든슬럼버'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