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s신곡]"어떻게 널 다 잊어"…정승환의 애절한 고백 '비가 온다'

기사입력 2018. 02. 19 18:00
리얼라이프
OMG! 한끼식사보다 완벽한 영양과 균형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사진=정승환 '비가 온다' 뮤직비디오


[헤럴드POP=이혜랑기자] '신(新) 음원 강자'로서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가수 정승환이 정통 발라드로 또 한번 차트 점령에 나선다.

정승환은 19일 오후 6시 첫 번째 정규앨범 '그리고 봄'의 음원 발표와 더불어 타이틀곡 '비가 온다'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 '비가 온다'는 드라마 '또 오해영'을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는 OST곡 '너였다면' 작곡진과 함께 한 곡이다. 비가 오는 날 겪은 솔직한 감성의 토로와 후회를 담은 정통발라드로, 정승환 특유의 짙은 감성이 한껏 녹아 있다. 특히 유희열과 정승환이 직접 작사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정승환은 "이제 정말 괜찮은 줄 알았어 / 네 말처럼 다 잊은 줄 알았어 / 흔들리는 밤 길을 잃은 맘 / 애써 바쁜 척 잘 지내며 버텼는데"라고 쓸쓸히 내뱉는다.

이어 정승환은 비 오는 날씨를 핑계 삼아 "비가 와서 그랬어 / 술에 취해 그랬어 / 난 여전히 그런 핑계로 널 못 잊어 / 대답 없는 너는 그게 대답일 텐데 / 또 습관처럼 네게 전활 걸어 이런 내가 싫다"라고 후회 섞인 애절한 감성을 한껏 표출한다.

"사실 난 못하겠어 / 아직 남은 널 지우기에 난 어린가 봐 / 어떻게 널 다 잊어 / 이렇게 선명한데 / 넌 나에게 모든 계절 모든 하룬데 / 비가 와서 그래 오늘은 좀 놔두자."

이번 정승환의 첫 정규앨범은 안정적인 보컬과 깊은 감성의 무게감에만 안주하지 않으려 노력한 다양한 흔적이 돋보인다. 그는 자신의 주특기인 정통 발라드는 물론 락 사운드와 재즈, 포크까지 다양한 장르로 도전을 시도, 다채로운 매력들을 앨범에 고스란히 담았다.

첫 정규 앨범 속 정승환은 좀처럼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충만한 보컬로 곡에 힘을 부여, 완성형 발라더로 가는 성장점을 확실히 느끼게 한다.

한편 정승환은 다양한 매력이 오롯이 담긴 이번 앨범으로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오는 3월 10일, 11일 이틀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팬들과 가까이 만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