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크리스티나-이재영 56점 합작’ 흥국생명, 현대건설에 역전승 거두며 유종의 미

기사입력 2018. 03. 13 19:48
리얼라이프
건강한 다이어트 식단, 가을 슈퍼푸드로 완성하기!
이미지중앙

시즌 최종전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흥국생명. [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정인 기자] 흥국생명이 시즌 최종전을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흥국생명은 1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6라운드 현대건설과의 시즌 최종전에서 세트스코어 3-2(23-25, 25-21, 16-25, 27-25, 15-9)로 이겼다.

홈에서 시즌 최종전을 치른 흥국생명은 1,3세트를 내주며 벼랑 끝에 몰렸지만 4,5세트를 모두 따내며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을 8승 22패(승점 26점), 최하위로 마무리 했다. 플레이오프를 앞둔 현대건설은 6연패로 시즌을 마감하며 플레이오프 준비에 비상이 걸렸다. 현대건설은 시즌 전적 14승 16패(승점 46점)로 정규 리그를 마쳤다.

흥국생명은 크리스티나가 32득점, 이재영이 24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이한비(9득점)와 김나희(8득점)도 뒤를 받혔다. 반면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27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현대건설이 먼저 치고 나갔다. 현대건설은 1세트 초반 양효진과 이다영의 공격과 상대 범실을 묶어 8-5로 우위를 점했다. 이어 소냐의 백어택과 양효진의 연속 득점 등을 앞세워 12-8로 앞서 나갔다. 흥국생명도 만만치 않았다. 흥국생명은 15-12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크리스티나와 이재영의 공격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기세를 올린 흥국생명은 상대 범실과 김채연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16-15로 역전을 만들어냈다.

현대건설도 반격에 나서며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승부는 20-20에서 갈렸다. 현대건설이 양효진의 시간차와 이다영의 블로킹에 힘입어 22-20으로 한 발 앞서갔다. 분위기를 가져온 현대건설은 소냐가 연속 백어택 득점을 성공시키며 1세트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2세트에는 흥국생명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크리스티나와 이재영의 공격, 김채연의 블로킹 등을 묶어 11-7로 앞서 나갔다. 현대건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활약을 앞세워 13-12로 바짝 추격했다. 이후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이 전개됐다. 현대건설이 황연주의 백어택과 상대 범실을 묶어 15-14로 역전했다. 흥국생명도 이재영과 크리스리나의 공격으로 반격했다.

두 팀은 18-18로 팽팽히 맞섰다. 접전 끝에 흥국생명이 승기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득점과 크리스티나, 김채연의 연속 블로킹이 터지며 21-18로 달아났다. 이후 흥국생명이 리드를 지켜내며 2세트를 품에 안았다.

3세트는 현대건설이 주도했다. 현대건설은 9-9에서 황민경과 소냐의 공격을 앞세워 13-9로 리드했다. 현대건설은 기세를 몰아 연속 8득점하며 18-10으로 멀찌감치 도망갔다. 이후에도 양효진과 고유민의 득점으로 격차를 벌린 현대건설은 3세트를 거머줬다.

수세에 몰린 흥국생명이 반격에 나섰다.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조송화에 이어 김채연과 이한비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11-6으로 치고 나갔다. 현대건설도 상대 범실과 김세영, 황민경의 공격을 앞세워 12-11로 한 점 차까지 따라 붙었다.

두 팀의 공방은 치열했다. 흥국생명은 16-16에서 이한비의 퀵오픈과 블로킹, 크리스티나의 서브 에이스 등이 폭발하며 5연속 득점했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결정적인 순간 뼈아픈 범실로 현대건설에게 추격의 빌미를 제공했다. 현대건설도 기회를 놓치지 않고 뒷심을 발휘해 듀스를 만들었다. 두 차례 듀스 접전이 이어졌고, 결국 흥국생명이 이재영의 퀵오픈과 이한비의 블로킹으로 힙겹게 4세트를 승리했다.

흥국생명이 기세를 이어갔다. 흥국생명은 지난 세트에 부진했던 크리스티나가 힘을 내며 8-5로 앞서 나갔다. 분위기를 탄 흥국생명은 현대건설을 몰아 붙였다. 흥국생명은 김나희의 블로킹과 크리스티나의 서브 에이스가 터지며 10점 고지에 선착했다. 반전은 없었다. 결국 흥국생명이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며 5세트도 품에 안았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