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한국전력, 시즌 최종전에서 셧아웃 승리 거두며 4위 도약

기사입력 2018. 03. 13 20:40
리얼라이프
치맥 대체할 러시아월드컵 응원 안주!
이미지중앙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완승을 거둔 한국전력. [사진=KOV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정인 기자] 한국전력이 마지막에 활짝 웃었다.

한국전력 빅스톰은 13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7-2018 V리그’ 6라운드 삼성화재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6-24, 28- 26)으로 이겼다.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둔 한국전력은 KB손해보험(승점 51점)을 끌어 내리고 4위에 올랐다. 한국전력은 17승 19패(승점 54점)로 시즌을 마무리 했다. 삼성화재는 시즌 전적 22승 14패(승점 61점), 2위로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한국전력은 펠리페가 33득점, 전광인이 13득점, 서재덕이 7득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삼성화재는 김정호가 15득점으로 분전했다.

한국전력은 베스트 멤버로 경기를 시작했다. 삼성화재는 백업 선수들 위주의 선발 명단을 들고 나왔다. 기선 제압은 한국전력의 몫이었다. 한국전력은 펠리페-전광인 쌍포의 화력이 불을 뿜으며 큰 점수 차로 앞서 나갔다. 전광인과 펠리페는 공격을 주도하며 격차를 벌려나갔다.

삼성화재는 손태훈의 연속 블로킹과 김형진의 서브에이스를 앞세워 22-16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한국전력의 집중력은 강했다. 한국전력은 펠리페의 연속 득점으로 세트포인트에 올랐고 큰 이변 없이 1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에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삼성화재는 김정호, 고준용이 힘을 냈다. 한국전력은 펠리페를 중심으로 맞불을 놨다. 삼성화재가 한 발 앞서나갔다. 삼성화재는 12-12에서 손태훈의 속공과 김정호의 서브에이스를 앞세워 14-12로 우위를 점했다. 한국전력도 만만치 않았다. 전광인과 펠리페의 공격과 김인혁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19-19로 균형을 맞췄다.

접전은 세트 후반까지 계속됐다. 그리고 한국전력이 뒷심을 발휘했다. 한국전력은 23-21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펠리페의 백어택과 전광의 블로킹으로 23-2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24-24 듀스에서 전광인의 오픈과 상대 범실에 힘입어 2세트를 역전승으로 마무리 했다.

3세트 역시 한국전력이 주도했다. 한국전력은 펠리페-전광인-서재덕의 삼각편대의 힘을 앞세워 14-11로 리드했다. 삼성화재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삼성화재는 김나운의 연속 득점과 정준혁의 블로킹 등을 묶어 15-14로 따라갔다.

한국전력의 1~2점차 리드가 계속됐다. 한국전력은 펠리페의 연속 득점으로 23-21로 앞서갔다. 삼성화재 역시 끝까지 만만치 않았다. 삼성화재는 서재덕의 서브 범실과 김정호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23-23 동점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집중력을 놓치 않았다. 한국전력은 세차례 듀스 끝에 펠리페의 오픈과 안우재의 블로킹에 힘입어 3세트를 품에 안았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