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덕구' 이순재 "최근 영화·드라마 제작 시스템, 배우 혹사 시켜" 지적

기사입력 2018. 03. 14 11:34
리얼라이프
건강한 다이어트 식단, 가을 슈퍼푸드로 완성하기!
이미지중앙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이순재가 최근의 영화, 드라마 제작 시스템에 대해 일갈을 날렸다.

14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된 영화 '덕구'(감독 방수인/ 제작 (주)영화사 두둥)의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이순재는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떤 영화를 보게 되면 앞뒤가 안맞는 영화도 많이 있다"며 "하지만 이 영화는 앞뒤가 잘 맞고 정서적으로 잘 맞아서 해볼만 하다고 생각해서 덤벼들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이순재는 "하지만 작품을 하면서 족므 걱정스러웠던 건 요즘 드라마도 그렇고 영화도 그렇고 배우를 혹사시킨다"며 "같은 대사를 열 번이상 찍기도 하고 정확한 콘티도 없이 작업을 하기도 한다. 옛날에는 그러지 않았다. 예전에는 정확한 콘티가 있어서 배우도 훤히 알고 있어서 배우도 구체적인 준비를 하게 된다. 그런데 요즘 드라마들이 그러지 않아서 이리 찍고 저리 찍고 한다"고 말하며 현재 제작 시스템에 대해 일갈을 날렸다.

덧붙여 이순재는 "배우가 총력을 기울여서 하는 것을 어떻게 여러번 하겠나"며 "그런데 방수인 감독의 경우는 이준익 감독이라는 좋은 선생 밑에서 잘 배운 감독이라 그런지 고생을 안시키더라. 연기자들과 소통을 하고 적정선에서 연기를 하고 편하게 작업을 끝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