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종합]"NO 개런티+부상투혼"…'덕구' 이순재가 전하는 뜨거운 열정

기사입력 2018. 03. 14 12:08
리얼라이프
치맥 대체할 러시아월드컵 응원 안주!
이미지중앙

정지훈, 이순재 /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이순재의 뜨거운 진심이 담긴 '덕구'가 베일을 벗었다.

영화 ‘덕구’(감독 방수인/ 제작 (주)영화사 두둥)의 제작보고회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이순재, 정지훈과 영화를 연출한 방수인 감독이 참석해 영화 ‘덕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덕구’는 어린 손자와 살고 이는 할아버지가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되면서 세상에 남겨질 아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손자를 향한 할아버지의 애틋한 사랑와 이별의 슬픔을 그리며 올 봄 관객들의 마음을 울릴 준비를 마쳤다. 이준익 사단으로 유명한 방수인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이미지중앙

방수인 감독 / 사진=서보형 기자


이날 방수인 감독은 첫 데뷔작에서 이순재, 정지훈과 함께 작업을 한 것에 대해 “참으로 행복한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얘기했다. 이어 방수인 감독은 “제가 시나리오 집필을 하면서 덕구 할배 캐릭터를 그릴 때 단순한 노인이 아닌 까칠하면서도 세월을 한 몸에 풍파로 겪은 인물로 생각했었다”며 “그래서 처음부터 이순재 선생님을 염두에 두고 집필했었다. 그런데 이순재 선생님에게 시나리오를 드리니 선뜻 임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에 출연한 정지훈에 대해 방수인 감독은 “오디션 첫 날에 봤는데 가장 눈에 띄는 아이였고, 또래의 아이들은 암기의 연기를 하기에 급급한데 지훈이는 캐릭터의 대사나 그런 것을 자기가 그려가면서 표현해내는 탁월한 아이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방수인 감독은 “놀랍도록 반가웠던 아이였다”고 정지훈에 대해 표현했다. 또한 방수인 감독은 촬영 첫 날 이순재가 촬영장에 오며 교통사고를 당했음에도 이를 숨기고 촬영을 했던 에피소드와 촬영 중 부상을 당했지만 영화 촬영부터 생각했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며 이순재의 뜨거운 열정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이미지중앙

이순재 / 사진=서보형 기자


이번 영화에 노개런티로 출연한 이순재는 그러한 선택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사실 저 같은 늙은이가 주역을 맡는 게 드물다”며 “보통 할아버지는 드라마에서 변두리 역이나 뒷방 늙은이로 표현되는데 이 영화는 90% 이상 감당해야 하는 작품이니깐 하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이순재는 “연기자라는 게 두 가지 길이 있다. 하나는 돈을 많이 받고 성공한 경우가 있고, 그렇지 않지만은 연기를 해서 작품을 빛을 내는 배우가 있다. 제가 연극도 하는데 수입을 생각하면 연극을 할 수가 없다. 내가 하고 싶은 거를 하는 거기 때문에 돈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순재는 “요즘 영화들을 보게 되면 앞뒤가 안 맞는 영화도 많이 있다”며 “이 영화는 앞뒤가 잘 맞고 정서적으로 잘 맞아서 해볼만 하다고 생각해서 덤벼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순재는 “(작품에 참여하며) 걱정스러웠던 건 요즘 우리 드라마도 그렇고 영화도 그렇고 배우를 혹사시킨다”며 “같은 대사를 열 번 이상 찍기도 하고 정확한 콘티도 없이 작업을 하기도 했다. 옛날에는 그러지 않았다. 예전에는 정확한 콘티가 있어서 배우도 훤히 알고 있어서 구체적인 준비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순재는 “그런데 이번 작품은 방수인 감독이 이준익 감독이라는 좋은 선생님 밑에서 배워서 그런지 고생을 안 시키더라. 연기자들과 소통을 하고 적정선에서 연기를 하고 편하게 작업을 끝냈다”고 얘기했다.

이미지중앙

정지훈 / 사진=서보형 기자


정지훈은 대선배인 이순재와 함께 영화에서 호흡을 맞췄던 것에 대해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처음에는 (이순재) 할배가 좀 무서웠다. 엄하실 것 같았는데 촬영장에 가서 같이 연기를 해보니 그냥 정말 제 할아버지 같았다. 그리고 제가 촬영장에 가면 저는 감독님과 연기 지도를 받고 암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이순재 선생님은 계속 외우시더라. 처음에는 안 외우셨나 생각했는데 생각해보니 외우셨는데도 계속 연습 하시는 거였다. 그래서 그 후로 선생님 옆에서 항상 함께 연습을 했었다.”

정지훈은 이순재 외에도 성병숙, 장광과 함께 영화에 출연하게 된 것에 대해 “선생님들이 저희를 친손자처럼 대해주셔서 앞에서 예쁨도 떨고 그랬다”고 얘기했다. 이어 정지훈은 “힘들었던 건 사투리 연습이 힘들었다”며 영화 속 사투리 연기가 힘들었다고 말했다. 정지훈은 이에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속 사투리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날 이순재는 또한 청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순재는 "요즘 청년 실업 문제로 어렵지만 외국인력 10만 이상이 들어와 있다"며 "예전에는 우리가 다들 했던 일이었다. 그 당시만 해도 직업에 귀천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순재는 "하지만 요즘은 달라졌다. 지금은 직업에 귀천이 없다"며 "이제는 내가 뭐가 가능한가 뭘 잘할 수 있나 생각하고 가능하고 좋아하는 직종을 선택해서 매진하면 되는 거다. 성공은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 꾸준히 정진해야 하는 거다. 젊은이들이 너무 좌절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한편, 배우 이순재와 정지훈의 뜨거운 진심을 담은 방수인 감독의 첫 장편 영화 ‘덕구’는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