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그남자 오수' 이종현X김소은X강태오, 본격 삼각관계 시작(종합)

기사입력 2018. 03. 19 21:50
이미지중앙

[OCN='그남자 오수'캡쳐]



[헤럴드POP=조아라 기자]'그남자 오수'에서 이종현과 김소은, 강태오 사이 본격적인 삼각관계가 시작됐다.

19일 오후 9시 방송된 OCN 드라마 '그 남자 오수'에서는 서유리(김소은 분)와 오수(이종현 분), 두 사람의 인연이 우연을 거듭해 깊어지며 둘의 관계가 진전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수는 위기에 처한 서유리를 구해주고 한효진(김연서 분)의 가방을 찾게 된다. 서유리는 오수에게 두근거리기 시작하고, 한효진에게는 가방을 돌려준다.

한편 김진우(강태오 분)은 자신과 절친한 친구이자 짝사랑 상대인 서유리의 일을 돕는다.

둘은 길거리에 서 있던 중 친근한 스킨십을 하는데, 이를 오수가 목격하고 질투심을 몰래 드러낸다.

오가나(허정민 분)는 한효진(김연서 분)에게 도와달라고 은밀히 부탁한다.

김진우는 서유리에게 "내가 네 첫사랑이었다"고 이야기했고, 서유리는 이에 마음이 싱숭생숭해져 동료 경찰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

서유리는 한효진을 오수의 여자친구로 오해하고 오수에게 "혹시 나한테 관심있어요?"라고 묻는다. 오수는 이에 아무 말 못한 채 서 있고, 그 순간 김진우가 나타나 두 사람 앞에 선다.

세 사람 사이 흐르는 숨막히고 두근거리는 애정의 기류 앞에, 삼각관계의 중심에 놓인 서유리가 어떤 선택을 할 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더욱 증폭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