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배틀트립' 최은경x안선영, 몸짱 엄마 떴다..하노이 무림소녀

기사입력 2018. 03. 30 13:00
리얼라이프
블링블링 크리스마스 인싸되는 홈파티의 모든 것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배재련 기자]‘배틀트립’에 출연한 최은경-안선영이 하노이를 수호하는 무림 소녀로 변신한다.

30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는 에릭남이 스페셜 MC로 활약하는 가운데 최은경-안선영, 이지혜-붐의 ‘현지인 설계자 특집’이 펼쳐진다. 첫번째 주자로 최은경-안선영이 베트남 하노이로 떠날 예정. 무엇보다 두 사람의 여행 설계자로 베트남에서 이민 생활 중인 염경환이 출격했다고 해 벌써부터 기대감을 높인다. 이 가운데 최은경-안선영이 아오자이를 입고 무림 고수의 강렬한 포스를 뿜어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최은경-안선영은 베트남의 전통 의상인 아오자이를 입고 있다. 최은경은 꽃무늬 자수가 놓여 있는 하늘색 아오자이로, 안선영은 강렬한 핫핑크 아오자이로 시선을 강탈한다. 이 가운데 최은경-안선영이 기찻길을 지키는 호위무사로 변신한 모습. 최은경은 금방이라도 비틀거리며 전진할 것 같은 취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선영의 포즈는 금방이라도 날카로운 앞발로 먹잇감을 찍어 내릴 것 같은 사마귀를 떠올리게 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눈빛에서 ‘이 곳을 통과하려면 나부터 꺾어야 한다’는 절대 무사의 강렬한 아우라가 뿜어져 나온다.

이날 최은경-안선영은 하노이 여행의 위시 리스트로 ‘아오자이 입고 사진 5,000만장 찍기’를 꼽았다. 이에 설계자인 염경환은 가성비 높은 아오자이 렌탈샵으로 두 사람을 인도하는 것은 물론, 찍기만 하면 인생샷을 갱신하는 포토 핫스팟으로 향했다. 염경환이 이끈 포토 스팟에 신이 난 최은경-안선영은 주변 시선 아랑곳하지 않고 옛 기찻길에서 2018 S/S 패션쇼를 방불케 하는 런웨이를 선보였다고. 또한 두 사람은 무협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포즈로 지나가던 관광객들의 배꼽을 강탈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베트남 하노이를 지키는 수문장으로 변신한 최은경-안선영과 염경환이 강력 추천하는 인생샷 포토존이 담길 금주 방송에 궁금증이 상승한다.

사진제공 = KBS 2TV ‘배틀트립’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