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살인소설' 오만석 "기존 부패정치인 캐릭터들과 달리 주도면밀 못해"

기사입력 2018. 04. 16 16:26
리얼라이프
자꾸 퍼먹고 싶은 천연과일 슈퍼잼&REAL슈퍼너츠 리얼리뷰특가
이미지중앙

배우 오만석/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오만석이 연기적으로 신경 쓴 점을 공개했다.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제작 리드미컬그린) 언론배급시사회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김진묵 감독과 배우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오만석은 극중 야망과 위선으로 뭉친 차세대 정치인 '이경석'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오만석은 "기존 부패 정치인들이 주도면밀하고 계획적이고 뒤에서 조종을 해서 범죄 내지 본인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어나가는데 '경석'이라는 인물은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순간 순간 모면하기 바쁘다 보니 그 거짓말이 또 다른 거짓말을 낳고, 잘못이 만들어지지 않나. 계획하지 못했던 상황 안에서 혼자 피해가려는 악한 면과 나쁜 습성이 보여지길 원했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제38회 판타스포르토국제영화제 '감독주간' 부문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하며 해외에서 먼저 작품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은 화제작 '살인소설'은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