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살인소설' 지현우 "웃으면서도 긴장감 놓지 않으려고 노력"

기사입력 2018. 04. 16 16:3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배우 지현우/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지현우가 연기적으로 신경 쓴 점을 공개했다.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제작 리드미컬그린) 언론배급시사회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김진묵 감독과 배우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지현우는 극중 선악의 경계를 알 수 없는 의문의 소설가 '김순태' 역을 맡은 만큼 선악을 넘나드는 미소를 선보인다. 이와 관련 지현우는 "제일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그냥 웃는데 긴장감을 놓지 않고 상대의 대사를 들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입은 항상 웃고 있어도, 눈은 호기심에 가득 찬 것 같았다. 그런 느낌을 갖고 연기했다"고 연기적으로 신경 쓴 점을 설명했다.

'살인소설'은 보궐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는 24시간을 긴박하고 밀도 있게 그려낸 서스펜스 스릴러로,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