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V앱 '내딸남'연애 뒷담화 소진, "연상은 남자로 안느껴져...그냥 오빠"

기사입력 2018. 04. 16 21:02
이미지중앙

Vlive '내딸남' 미자&소진 연애 뒷담화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소진이 연하남이 더 좋다는 취향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V앱 '내딸남' 미자&소진 연애 뒷담화에서는 이상형 월드컵을 하는 미자와 소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미자의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 하던중, 대표적인 연하남인 박보검과 정해인이 후보로 올랐고, 미자는 "연하를 별로 안좋아하지만 박보검씨 쪽을 택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나에게 밥사달라고 하던 연하남이 많아서 정해인씨보다 박보검을 택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소진은 "저는 한번도 연상을 남자로 느껴본적이 없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소진은 "연상인 분은 그냥 선배, 오빠라는 느낌이 강하다"며, "사실 나이를 떠나 성숙한 사람이 좋다"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