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동상이몽2' 노사연, 이무송 앞에서는 설렘 가득한 천상 여자 ♥ (f.t 한고은) (종합)

기사입력 2018. 04. 17 00:25
리얼라이프
자꾸 퍼먹고 싶은 천연과일 슈퍼잼&REAL슈퍼너츠 리얼리뷰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아람 기자]노사연이 이무송에게 진심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한고은이 스페셜MC로 출연한 가운데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소이현과 인교진, 노사연과 이무송 부부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한고은은 '동상이몽'의 팬임을 전하며 4살 연하인 신랑으로부터 노사연과 닮았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노사연은 한고은을 질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소이현과 인교진 부부는 오랜 만의 둘 만의 시간을 보내려 진해 여좌천으로 향했다. 부부는 만개한 벚꽃을 감상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첫 만남을 언급하며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인교진은 소이현에게 “와이프가 세상에서 제일 예쁘지. 장난 아니다. 미모가. 하나도 걱정 안 해도 돼. 애기 두 명 낳은 사람 같지도 않고 애기 둘 낳았어도 내 눈에는 제일 예뻐”라고 애정을 전했다.

이어 노사연과 이무송의 결혼 25주년 기념 보라카이 여행이 공개됐다. 저녁 식사 도중 정전이 됐고 두 사람은 서로에게 이벤트를 기대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오붓한 식사 시간 이무송은 노사연에게 “연아”라고 부르고 노사연은 “오빠”라고 부르며 연애 시절을 떠올렸다. 또한 이무송은 “연상 연하로 대한민국에 선을 하나 그어놓긴 했지”라며 분위기 좋게 과거를 회상했지만 “우리 연이. 이제 이혼하자는 소리 안할 거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무송은 “연애 때는 나 때문에 조금 먹은 거지?”라고 물었고, 노사연은 “연애 시절은 솔직히 안 먹혔어. 당신이 너무 좋아가지고”라고 말해 달달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무송은 노사연이 “연이”라는 호칭을 좋아하자 계속 해서 “연이”라고 불러주기도.

이때 스튜디오에서 두 사람을 지켜보던 한고은은 고기를 좋아하지 않았지만 신랑 덕분에 고기를 먹게 됐다고 밝혔고 노사연은 “이무송이 제일 좋아하는 연예인이 두 명이 있었는데 한고은과 최지우다. 그러니 나하고 얼마나 멀어”라며 한고은을 경계했다.

노사연은 이무송에게 “연예인으로 활동할 때는 남자 같지만 당신하고 있을 때는 여자가 되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이무송은 “내가 볼 땐 충분히 여자야”라고 화답했고 노사연은 쑥스러운 마음에 “밥은 안 나와?”라며 부끄러워했다. 이무송은 “여자는 밥 안 먹나”라고 말해 설렘을 자극했다.

또한 노사연은 “왜 나랑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있어?”라고 25년 만에 물었다. 이무송은 “당신을 사랑하니까 결혼했지. 누나 같은. 엄마 같은 나를 포용해 주고 내편이 되어 주는 넉넉함의 아내로 알고 결혼 한거지”라고 말했다. 이에 노사연은 “나는 내 남편한테 만큼은 여자로서 보이고 싶었고 의지하고 싶었는데 서로 얼마나 다른 거야”라며 동상이몽을 지적했다.

이어 노사연과 이무송은 죽이 척척 맞는 댄스를 선보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때 노사연은 이무송에 대해 수영장에서 반했는데 춤추는 모습을 보고 다시금 반했다고 밝혔다.이에 한고은은 결혼식 때 신랑과 ‘더티댄싱’을 연습해 춤을 췄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후 노사연과 이무송은 첫 만남을 회상했다. 노사연은 첫만남 당시 이무송이 멋있었다고 고백했고 이무송은 비키니를 입었었던 노사연에 대해 예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전직 수영선수였던 이무송이 수영 중 물을 먹는 모습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