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s신곡]"온 몸에 너를 씌워"…빅스만의 진한 어른 섹시 '향'

기사입력 2018. 04. 17 18:0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그룹 빅스가 조향사로 변신해 섹시한 매력을 선사한다.

17일 오후 6시 빅스는 세 번째 정규앨범 'EAU DE VIXX'(오드 빅스)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향'(Scentist)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정규로는 '체인드 업' 이후 약 2년 6개월 만에, '도원경' 이후 약 1년 만에 'EAU DE VIXX'로 돌아온 빅스는 가벼우면서도 짙게 맴도는 향수와도 같이 대중들에게 스며들어 강력하게 퍼져 나가는 빅스만의 향을 담았다.

타이틀곡 '향(Scentist)'는 향기인 '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Artist'를 합친 합성어로 몽환적이며 트랜디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퓨처 EDM 곡. 또한 향기에 대한 광적인 집착을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붉은 꽃잎 한 장 어린잎도 한 장 / 환상의 수치화 곤두세운 촉각 / 얼음 같은 달빛 먹구름의 눈빛 / 간절한 속삭임 틀림없는 공식."

"온 몸에 너를 씌워 덧씌워 덧씌워 널 / 온몸에 짙게 배어 / 넌 배어 넌 배어 씻어낼 수 없게 해."

'깊숙이 들이쉬어 / 널 쉬어 널 쉬어 널 / 온몸에 너를 가둬 널 가둬 / 널 가둬 사라질 수 없게 해 / 선명한 향기의 소용돌이 / 눈앞에 그려지고 / 오래도 앓았던 현기증은 / 꽃보다 만개하고 / 감은 눈 속에 스며 넌 스며 / 넌 스며 오직 나만 보게 해."

이밖에도 빅스 멤버들은 앨범 작업에 적극 참여했다. 라비는 전곡 랩 메이킹과 작사-작곡-편곡 실력을 보여줬다. 엔은 수록곡 '닮아'를 통해 공동 작사-작곡 실력을, 켄은 수록곡 '네이비 앤 샤이닝 골드'에서 라비, 혁과 함께 공동 작곡에 참여했다. 혁은 '굿 데이'와 '트리거'에서 공동 작사-작곡에 함께했다.

콘셉트를 표현하기 위해 뮤직비디오는 '향'이라는 후각적 감각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강렬한 색채를 사용하며 이를 표현했고 멤버들이 조향사로 변신해 고품격 어른 섹시를 선보이며 콘셉트돌의 면모를 과시했다.

독보적인 콘셉트돌로 자리매김한 빅스가 지난해 '도원경'의 역주행에 이어 '향'으로 정주행을 예고했다.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빅스만의 콘셉트가 더욱 진한 '향'과 함께 돌아왔다.

사진=빅스 '향' MV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