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1대100' 최현석 셰프 "직원 복지 위해, 월급 두배로 준다"

기사입력 2018. 04. 17 16:39
리얼라이프
자꾸 퍼먹고 싶은 천연과일 슈퍼잼&REAL슈퍼너츠 리얼리뷰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혜랑기자] ‘오너 셰프’ 최현석이 오너 셰프로서 대기업 못지않은 직원 복지를 자랑해 화제이다.

이는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가 “드디어 오너 셰프가 되셨어. 직원 복지 스케일이 남다르다고?”라고 질문하자, 최현석은 “별다를 거 없다. 그냥 연말에 고생 많이 해서 그때 월급을 두 배 준 정도?”라고 말해 100인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MC가 “지금 허세 부르는 거냐?”라고 질문하자 최현석은 “허세가 아니라, 직원들이 원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내가 레스토랑을 오픈하기를 기다리는 게 너무 고마워서 ‘적자만 나지 않는다면, 월급을 두배 주겠다’ 했던 약속을 지킨 거다. 그래서 인건비만 거의 9천만 원 넘게 나간 거 같다”라고 말해 스케일이 다른 허셰프의 배포와 수입을 은근슬쩍 밝혔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가수 UNB 준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과연 최현석은 5천만 원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최현석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4월 17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KBS 2TV '1대 100'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