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종합]"정우성의 이유 있는 참여"..'그날, 바다', 세월호 기억 질문 던지다

기사입력 2018. 04. 17 18:28
리얼라이프
자꾸 퍼먹고 싶은 천연과일 슈퍼잼&REAL슈퍼너츠 리얼리뷰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지영 감독과 김어준 제작자가 철저하게 사실에 입각한 정보로 세월호 침몰에 대해 다시 한번 질문을 던진다.

1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에서는 영화 '그날, 바다' 공식 상영 보고회가 열려 김지영 감독과 김어준 총수가 참석했다.

'그날, 바다'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추적해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침몰 원인에 대해 과학적인 분석과 증거로 접근하는 추적 다큐멘터리 영화. 4년간의 치밀한 취재 과정을 거쳐 만들어냈다.

이미지중앙

영화 '그날, 바다' 포스터


김어준 제작자는 "'그날, 바다'는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시작했다. 기획 방향, 의도와 관련해서는 처음부터 세운 원칙이 있다"며 "첫 번째는 데이터로 과학적으로 검증 가능한 부분만 다룬다. 두 번째는 그 데이터를 생존자의 체험과 교차 검증한다. 세번째는 그런 검증을 거쳐 하나의 가설을 제시해서 끝을 낸다. 마지막으로는 그 가설이 과연 우리가 세월호 침몰 원인을 알고 있는가 하는 질문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시작이 되도록 영화를 제작한다는 원칙을 세웠다"고 밝혔다.

김어준은 또한 고의침몰설이나 잠수함설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그는 "우리는 영화를 통해 고의침몰설을 주장하지는 않았다"며 "가설을 제시할 뿐 그 이후 질문의 답은 국가기관이 해야할 일이다. 애초에 국가기관이 했었어야 할 일을 하지 않았었기 때문에 질문을 만들어낸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잠수함설에 대해서는 "영화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김감독은 데이터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잠수함설도 분명히 검토는 했다"며 "하지만 세월호 침몰 과정에서 적어도 3~4번의 특별 메시지가 있었다는 것을 발견했고 생존자들의 기억에도 이상 운행을 했다는 체험이 존재했다. 만약 잠수함이라 한다면 새벽부터 배 운항에 영향을 미쳤어야 했는데 그런 것은 찾지 못했다. 때문에 여러 번에 걸쳐 충돌했다는 가설을 세우기는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날, 바다'는 정치시사 다큐멘터리 영화 사상 최고 오프닝, 최단 기간 10만명 관객 돌파 기록을 세웠다. 20만 관객도 돌파하며 현재 역대 정치시사 다큐멘터리 순위 2위를 기록 중이다.

이에 대해 김지영 감독은 "얼떨떨하고 놀라고 있다"며 "관객들이 어떻게 생각하나 틈나는 대로 보고 있다. '고통스러운 기억을 반복하고 싶지 않다'는 마음에 처음에 보기 싫었는데 다양한 이유로 보게 됐다는 관객들이 잘봤다고 하더라. 이성적으로 가장 궁금해했던 호기심들을 퍼즐조각 맞추듯이 이어갈 수 있는 점이 흥행 요소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제 전주를 갔는데 중학생 고등학생들이 저를 알아보며 재미있었다는 이야기를 하더라. 물론 세월호 이야기가 재미있으면 안 된다. 하지만 그 이야기를 듣고 학생들이 이해를 해준다면 '이게 우리 영화가 제대로 다가가고 있는 것이구나'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미지중앙

'그 날, 바다'는 배우 정우성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정우성이 세월호 관련 다큐멘터리임을 알고 흔쾌히 내레이션에 제안에 응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큰 화제를 모았다. 정우성은 내레이션 참여 이후에도 자신의 SNS 등을 통해 '그날, 바다'를 독려했다.

이에 대해 김어준은 "정우성 씨에게 전화로 의사를 물었고 이에 정우성 씨가 2초 후에 '하겠습니다' 라고 해서 대화는 끝이 났다"며 "정우성 씨도 다른 조건을 붙지 않았고 승낙해주셔서 매우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김지영 감독은 "정우성 씨가 녹음을 했다가도 본인이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을 다시 녹음해 7~8시간 녹음했다. 이후 술을 마시다가 다시 하고 싶다고 해 세 번을 다시 녹음하기도 했다"며 "정말 좋은 선택이었고 고마웠다"고 훈훈한 미담을 전했다.

이에 김어준은 "사람이 지나치게 멋있어서 큰 불만이다"며 "개런티 이야기를 전혀 안했었기 때문에 노개런티가 됐다"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영화 '그날, 바다'는 지난 12일 개봉해 절찬 상영 중이다.

사진=서보형 기자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