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TV]'동상이몽2' 인교진♥소이현, 응원 팀은 달라도 애정은 달달해

기사입력 2018. 05. 15 10:10
무료운세
오늘 당신의 하루는 몇 도 일까요?
이미지중앙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것이야말로 진정한 '동상이몽'이었다. 한 야구장 아래에서 다른 꿈을 꾸며 각자의 팀을 응원했던 인교진-소이현 부부. 서로의 응원 팀은 달랐지만 이 부부의 데이트는 여전히 달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야구장에 방문한 인교진-소이현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인교진과 소이현은 각각 다른 팀을 응원하는 야구팬이었다. 인교진은 대전 야구의 성지인 북일고 출신으로 한화 이글스의 팬이었고 소이현은 시구도 2번 경험한 열혈 두산 베어스 팬이었다. 이 때부터 한 지붕 두 구단의 동상이몽이었다.

부부는 딸 하은에게 각 야구 팀의 마스코트인 독수리와 곰 중 어느 것이 좋냐며 질문을 했지만 하은이는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결국 인교진은 응원봉을 가져와 두산 베어스와 하놔 이글스 중 선택하라고 했고 하은은 두산 베어스의 응원봉인 하얀색을 선택했다. 그 모습을 본 인교진은 좌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지인들과 함께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맞대결 경기가 열린 잠실 야구장을 찾았다. 두 부부는 큰절과 저녁 내기를 걸고 각자의 팀을 응원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여기에는 큰 변수가 있었다. 소이현이 바로 직관 필패 요정이었던 것. 역시 이날 경기는 시작부터 한화의 흐름으로 이어졌다. 한화 이글스의 외국인 타자 호잉이 홈런을 치자 인교진은 깐족스럽게 "호잉"을 외치며 소이현을 화나게 했다. 이에 소이현은 맥주를 원샷하며 주먹을 불끈 쥐어 경쟁심에 불타올랐다.

결국 이날 경기는 결국 한화 이글스가 승리했다. 인교진은 특유의 깐족거림으로 패배한 소이현에게 큰절을 할 것을 요구했다. 결국 소이현은 "죄송합니다. 다시는 덤비지 않겠습니다"라며 한 쪽 무릎만은 사수한 채 큰절을 해 웃음을 안겼다.

야구장에서도 유쾌했던 두 부부였다. 서로 다른 야구 팀을 응원하며 동상이몽의 정석을 보여줬지만 이 부부의 달콤살벌 야구장 데이트는 유쾌한 만큼 달달했다.

소이현은 공수교대 타임에 치어리더들의 공연에 눈을 못 떼는 인교진을 향해 "좋냐. 좋아? 저기 가서 앉지 그래"라며 질투심을 폭발하기도 했다.

또한 키스 타임에는 그 누구보다 달달한 부부의 면모를 과시했다. 전광판이 인교진-소이현 부부를 잡자 인교진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행복해했다. 자리에서 일어나라는 요청에 일어난 두 사람은 수천 명 앞에서 화끈한 키스를 보여줬다. 키스 후 소이현은 부끄러움에 얼굴을 들지 못했지만 인교진은 행복해하며 달콤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벌써 두 아이의 부모지만 여전히 사랑 넘치는 인교진-소이현 부부는 여전히 신혼 같이 꿀이 떨어졌고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다. 방송에 이 모습이 그대로 보여졌기에 시청자들은 두 부부의 행복한 일상에 부러움을 표하면서도 더욱 큰 응원을 보내고 있다. 인교진-소이현 부부가 결혼 장려 부부로 확실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