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종합]"음방 1위 목표"…엔플라잉, 서정+섹시로 넓힌 음악적 색

기사입력 2018. 05. 16 17:01
리얼라이프
폭염에 지친 두피에 안성맞춤...천연 샴푸&트리트먼트, 보름간 써봤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밴드 엔플라잉이 '서정섹시' 콘셉트로 변화를 꾀하며 음악적 성장을 담아냈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엔플라잉의 네 번째 미니앨범 'HOW ARE 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유쾌하고 신나는 곡으로 에너지를 발산해온 엔플라잉이 4개월 만에 돌아와 이번에는 이별이라는 소재를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풀어내 음악적 스펙트럼을 더욱 넓혔다.

이미지중앙

초고속으로 컴백한 엔플라잉은 이날 "4개월 동안 공백기를 가졌는데 쉬지 않고 한국, 일본 단독 콘서트와 방콕도 다녀오면서 팬분들을 만나고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 초고속으로 컴백해서 또 팬들과 만나게 돼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변화를 꾀한 엔플라잉은 타이틀곡 '하우 알 유 투데이'를 들고 돌아왔다. 헤어진 연인에게 보내는 쓸쓸한 메시지를 담은 얼터너티브 록으로, 서정적이면서도 은은한 섹시함을 담아냈다.

재현은 "'뜨거운 감자' 콘서트 당시 팬분들에게 어떤 콘셉트로 나왔으면 좋겠냐 물으니까 서정적이고 섹시한 느낌은 어떻겠냐고 하시더라. 그래서 팬들과 함께 이 앨범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섹시+서정을 통해 얘네들이 이렇게 훈훈한 아이였나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중앙

특히 리더 이승협은 타이틀곡을 비롯해 앨범 전곡 작사에 참여했다. 이승협은 "전곡이 거의 사랑이야기다. 준비할 때 많은 시간이 있었던 게 아니라서 하루 걸러서 사랑 이야기를 생각하곤 했다. 그게 어려웠다. 그래도 회승이가 한 번씩 제 작업실에 놀러와서 들어준다. 그리고 되게 좋아해줄 때 참 재밌었다"고 회상했다.

데뷔 3주년을 맞이한 것에 대해 훈은 "기쁨도 있고 만감이 교차하지만 저희의 모습을 팬들에게 많이 보여주지 못한 것에 아쉬움이 컸다. 그만큼 무대 하나하나에 간절함이 컸다. 그래서 팬분들의 기다림을 줄여주기 위해 이번에 링거도 맞고 더 열심히 준비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한 보컬로 새롭게 합류한지 1년이 넘은 유회승에 대해 엔플라잉 멤버들은 "훨씬 더 성장한 것 같다"고 입을 모으며 "음악적으로 더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게 돼서 더 뿌듯하기도 하고 앞으로 뭘 더 보여드릴까하는 설렘도 생겼다"며 훈훈함을 드러냈다.

이미지중앙

콘셉트의 변화와 더욱 탄탄해진 음악으로 돌아온 엔플라잉은 '하우 알 유 투데이'를 통해 음악방송 1위를 하고 싶다는 목표와 함께 라이브 공연으로 '밴드 엔플라잉'을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달라진 모습의 엔플라잉이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엔플라잉은 이날 오후 6시 네 번째 미니앨범의 타이틀곡 'HOW R U TODAY'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사진=민은경 기자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