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오목소녀' 안우연 "극 중 '기생수' 패러디, 연기하며 많이 고민했다"

기사입력 2018. 05. 16 18:51
리얼라이프
곡물 닭가슴살 순수 단백질 탄탄한 몸매를 위한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안우연이 극 중 '기생수' 패러디에 대해 얘기했다.

16일 오후 서울특별시 광진구 아차산로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진행된 영화 '오목소녀‘(감독 백승화/ 제작 ㈜인디스토리)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안우연은 극 중 만화 '기생수'를 패러디한 왼손이를 연기한 것에 대해 "감독님이 '기생수'를 보면서 참고해달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답하는 것에 대해 운을 뗐다.

안우연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안경이 역할이 소심한 것 같기도 하고 특이한 친구다 했는데 화가 나면 더 특이하더라"며 "내가 이걸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했었다. 내가 이걸 봤을 때 어떻게 전달할지 고민했다. 근데 계속 읽어보니깐 저도 모르게 저절로 제가 뭔가를 하고 있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안우연은 "처음에는 아예 다른 자아가 나타나는 건지 알았다. 그런데 대사를 보면 실눈을 뜨고 있는 안경이가 있다"며 "얘가 아무리 점토를 달았지만 바둑판을 못본다. 완전히 다른 자아이기 보다는 지기 싫은데 언제 한 번 져버려서 나도 모르게 탄생시킨 나만의 자아라고 해서 조금 어색하게 연기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