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프로야구] ‘양석환 9회 결승타’ LG, 삼성에 천신만고 끝에 8-7 승리

기사입력 2018. 05. 17 02:57
리얼라이프
폭염에 지친 두피에 안성맞춤...천연 샴푸&트리트먼트, 보름간 써봤다
이미지중앙

LG 양석환이 9회 결승타를 날리며 연패를 끊었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가은 기자] LG가 처절한 난투극 끝에 승리의 주인공이 되었다.

LG는 16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8-7 승리를 올리며 연패를 끊었다. LG 선발 임찬규는 5⅓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고 타선은 16안타를 뽑아냈다.

양 팀은 2회까지 득점권 찬스를 얻었으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먼저 칼을 빼든 것은 LG였다. LG는 3회초 오지환의 땅볼 타구로 3주 주자 정주현을 홈으로 불러드리며 한발 앞서 나갔다. 이어서 4회초에는 선제공격에 정신이 혼미해진 삼성을 마구 두들겼다. 양석환의 우전 안타가 2루에 있던 채은성을 홈으로 불러들인데 이어, 이형종의 2타점 적시타가 터져 나왔다. 오지환읜 파울 희생플라이 아웃으로 2점을 추가하며 LG는 4회초에만 5점을 획득했다. 스코어는 6-0.

삼성도 당하고 있지만은 않았다. 반격의 실마리를 찾은 것은 4회말. 다린 러프의 몸에 맞는 공과 이원석의 빗맞은 타구가 행운의 안타로 연결되며 무사 1,2루가 만들어졌다. 후속타자 김헌곤의 안타로 삼성은 첫 득점을 올렸고, 강민호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2점을 따라붙었다.

이후로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을 주고 받았다. 5회초 LG가 1점을 추가며 삼성의 추격의지를 꺾는가 싶었다. 하지만 7회말 삼성에게 대량 득점을 허용하며 칼이 턱 밑까지 치고 들어온 상황이 됐다.

치열한 접적의 마침표를 찍은 것은 LG다. LG는 9회초 1사 상황에서 김현수의 안타와 채은성의 2루타로 1사 2,3루의 기회를 잡았다.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양석환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3루에 있던 김현수를 홈으로 불러드리며 결승 득점을 올렸다. 7-7 팽팽한 균형을 깨트리며 LG가 8-7 승리를 가져갔다.

한편, LG 선발 임찬규는 5⅓이닝 5피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진의 난조로 승리를 날렸고 8회 말 올라온 정찬헌이 구원승을 따냈다. 타선에선 7명의 타자가 멀티 히트를 기록했고, 이천웅이 4타수 4안타를 기록했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