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데자뷰' 이천희 "최대한 감정 빼고 연기…힘든 점 많았다"

기사입력 2018. 05. 25 16:12
이미지중앙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이천희가 영화 후반부의 감정 연기에 대해 얘기했다.

25일 오후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에 위치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데자뷰'(감독 고경민/ 제작 (주)스톰픽쳐스코리아. (주)원픽쳐스)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이천희는 영화 후반부에서 감정을 폭발했던 연기에 대해 얘기했다.

이천희는 "제가 연기한 캐릭터가 감정을 완벽하게 숨기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감정을 표현해야하는 인물이었다"며 "전혀 티를 내지 않는 것이 정말 힘들었고 감독님도 초반에 '너무 안에 사연이 있는 애 같고 감정을 갖고 있다'며 '감정을 빼자'고 하셨다. 정말 힘들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이천희는 "그런데 엔딩씬에서는 감독님이 그냥 나오는대로 다 하세요 이제는 억누를 필요가 없다고 해서 엔딩씬을 찍었다"며 "마침 촬영 마지막날 찍은 장면이기에 영화를 찍으면서 힘들었던거나 고생했던 거를 복합적으로 해서 감정이 끓어올랐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