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②]이창동 감독 "유아인, 퍼포먼스 없는 캐릭터 잘 살려"

기사입력 2018. 05. 29 13:01
이미지중앙

배우 유아인, 이창동 감독/CGV아트하우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이창동 감독이 배우 유아인과의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완득이’, ‘베테랑’, ‘사도’ 등을 통해 충무로 대체불가 청춘배우로 우뚝 선 유아인이 ‘버닝’을 선택, 이창동 감독과 처음으로 손을 잡았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이창동 감독은 유아인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아인은 극중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 역을 맡아 전작들과는 다른 방식으로 연기에 접근했다. 표현 강박에서 벗어나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려고 애썼기 때문. 이에 유아인의 인생 연기라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이창동 감독은 유아인과의 첫 조우에 대해 “유아인은 전적으로 촬영장에서 내가 요구하거나, 원하는 걸 잘 받아들여줬다”고 회상했다.

이어 “‘종수’ 역할은 표현하고 드러내고 이러질 않는다. 아무 것도 드러내지 않는다.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캐릭터다 보니 배우로서 굉장히 어려운 역할이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버닝' 스틸


뿐만 아니라 이창동 감독은 “연기자는 퍼포먼스를 해야 한다는 강박이 있다. 그걸 하지 않으면 존재를 느끼지 못하는 것 같다. 그런데 ‘종수’는 퍼포먼스 자체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아인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힘들 수도 있는데, ‘종수’라는 캐릭터를 잘 살렸다고 생각한다”고 흡족해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창동 감독, 유아인이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버닝’은 현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