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검법남녀' 최원홍, 위태로운 고3 연기에 '눈길'‥신스틸러 등극

기사입력 2018. 06. 12 15:28
리얼라이프
[5일특가]나래바 안부러운 우리집 홈바 다찌 테이블 그릴로 완성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명품아역 최원홍이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실/ 연출 노도철 현라회/ 제작 HB엔터테인먼트) 속 신스틸러 면모를 선보였다. 극 중 자격지심에 쌓인 만년 2등 박준하 역을 맡아 과도한 경쟁에 놓인 고3 수험생의 애환을 실감나게 그려낸 것.

지난 ‘검법남녀’ 15-18회 에피소드에서 추락사한 고3 수험생, 마성재의 룸메이트 박준하로 출연한 최원홍은 첫 등장부터 눈길을 끌었다. 각종 에너지 음료, 이온 음료 등을 쏟아놓은 음료를 마시며 공부에 열중하던 준하는 사건 조사를 위해 기숙사로 찾아온 은솔(정유미 분)과 동식(박준규 분)이 “한 방 쓰던 친구가 죽었는데 아무렇지도 않냐”고 나무라자 “우리 인간 아니에요. 그냥 고3이지”라고 말하는가 하면, 오히려 “방해되는데 좀 나갈래요”라며 까칠한 면모를 선보였다.

이후 준하와 친구들이 성재의 살인 용의자로 몰리지만 백범(정재영 분)의 활약으로 자살 가능성이 커지고, 이에 은솔은 또 다시 학교 기숙사를 찾아가 준하를 만났다. “의심해서 미안하다”는 은솔의 말에 준하는 옥상에서의 일을 털어놓는 한편, “근데... 그 자식, 진짜 나 때문에 자살했어요?”라고 말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 장면에서 최원홍은 과도한 경쟁에 공부 기계가 된 듯 까칠하고 무표정한 모습으로 일관하던 준하가 결국 자신의 자격지심을 토로하고 흔들리는 애잔한 모습을 실감나게 연기, 수많은 작품을 통해 실력을 닦아온 명품 아역의 면모를 가감 없이 발휘했다.

이렇게 ‘검법남녀’ 속 새로운 사건의 주요 인물로 등장해 극에 흥미진진함을 더한 최원홍은 드라마 <이산>, <에덴의 동쪽>, <왕가네 식구들>, <옥탑방 왕세자>, <마을>, <터널> 등 30여 편이 넘는 작품을 통해 활약해 온 명품 아역. 특히 드라마 <블랙>에서는 철없는 고등학생에서 살인사건 진범으로 밝혀진 반전 연기를 펼치는가 하면 <투깝스>에서는 조정석과 함께 여자 친구의 납치 사건을 해결하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 존재감 넘치면서도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