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슈츠' 장동건, 채정안에 "나 언제부터 좋아한 거야?"

기사입력 2018. 06. 13 22:27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장동건과 채정안 사이에 핑크빛 기류가 흘렀다.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연출 김진우|극본 김정민)에서는 최강석(장동건 분)을 구하기 위한 고연우(박형식 분)의 노력이 그려졌다.

사건이 일단락되고 최강석과 고연우는 홍다함(채정안 분)을 찾아갔다. 고연우가 사건을 해결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홍다함은 놀라워했고, 자신을 힘들게 했던 것은 정강이 차기로 되갚았다. 고연우는 눈치껏 자리를 피했고, 홍다함은 입을 열려고 하는 최강석에 “아니요 내가 말했잖아요 우리 사이에 그런 말 못한다고요 나도 듣기 싫고”라고 막았다.

최강석은 “고마워. 그런데 난 언제부터 좋아한 거야?”라고 능글맞은 미소를 지었다.

한편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괴물 같은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