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수년간 고민"…'활동명 변경' 이민호→이태리, 새 도약을 응원해

기사입력 2018. 06. 14 16:01
리얼라이프
[5일특가]나래바 안부러운 우리집 홈바 다찌 테이블 그릴로 완성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배우 이태리/사진=헤럴드팝 본사DB


배우 이민호가 이태리로 활동명을 변경하고 새 소속사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14일 배우 이민호와 존속계약을 체결한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 “이태리 배우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태리는 타고난 감각과 강한 내실의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스스로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귀감이 되는 배우다. 앞으로 보여줄 모습이 더 많은 무한대의 가능성을 지닌 배우라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 이태리의 연기가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아역 배우 출신 이민호는 이태리라는 이름으로 활동명을 변경한 이유에 대해 "주변에서도 많은 의견을 주었고 스스로도 수년간 고민을 해왔던 부분"이라며 “‘이태리’라는 부모님이 정해주신 이름으로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민호는 1998년 SBS 드라마 '순풍산부인과'에서 '정배' 역으로 데뷔. '야망의 전설', '대왕의 길', '명성황후', '장희빈', '장길산' 등 최고 인기를 얻었던 드라마에서 아역을 도맡아 하며 이름을 알리고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얻은 배우다. 또한 어린이 드라마 '마법전사 미르가온', '사랑과 야망', '강남엄마 따라잡기', '성균관 스캔들'. '해를 품은 달', '대풍수', '칼과 꽃', '총리와 나', '화정', '병원선' 까지 데뷔 이후 한 해도 빠짐 없이 작품에 출연한 그는 대체불가한 인기 아역배우로 자리 매김하는데 성공하기도.

하지만 성인이 된 이후로 이민호 역시 대부분의 아역 배우들이 겪는 이미지 변신이라는 벽에 부딪히게 됐다. 그 때문이었을까. 수 많은 고민 끝에 새로운 이름 '이태리'로 시작을 알린 이민호는 배우로서의 두 번째 도약을 시작하게 됐다.

새로운 소속사와 '이태리'라는 낯선 이름으로 새로운 다짐을 하며 돌아온 이민호. 앞으로 '이태리'로서 보여줄 연기와 행보에 네티즌들의 응원 섞인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