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에 "오늘만 자고 가"

기사입력 2018. 06. 14 21:50
리얼라이프
치맥 대체할 러시아월드컵 응원 안주!
이미지중앙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박서준이 박민영에게 자고 가라고 말했다.

14일 밤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극본 정은영)에서는 악몽을 꾸고 일어난 이영준(박서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악몽을 꾸고 깨어난 이영준은 김미소(박민영 분)에게 "김 비서, 오늘만 여기서 자고 가면 안 될까?"라고 말했다. 김미소가 당황하자 이영준은 "자고 가라고"라며 다시 말했다.

김미소는 "악몽을 꾸고 나면 혼자 있기 싫지만 애도 아닌데 저한테 갑자기 자고 가라는 건지"라며 당황스러워 했다.

이영준은 "늦었으니까 게스트룸에서 자고 가라는데 왜 당황한 거지? 이전에도 종종 자고 갔었잖아"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미소가 아무런 말이 없자 "뭘 기대한 거지?"라며 물었다. 김미소는 "기대라뇨. 전 그런 거 안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때 이영준은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그 전화를 받자마자 이영준은 "김 비서, 아쉽게도 오늘은 게스트룸에서 잘 수 없겠다"라고 돌려 보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