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같이살래요' 박선영♥강성욱 결혼·이상우♥한지혜 연애(종합)

기사입력 2018. 06. 17 21:02
리얼라이프
★주름완화와 탄력까지 '코리아나'7종세트 '8만원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우여곡절 끝에 박선영은 강성욱과 결혼했고, 이상우는 한지혜에게 연애를 시작하자며 돌직구 고백을 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같이 살래요’(연출 윤창범|극본 박필주)에서는 최문식(김권 분)과 갈등을 빚는 이미연(장미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연은 최문식이 자신의 위임장으로 양대표(박상면 분)를 해임시킨 것에 분노했고, 최문식은 자신을 아들로 생각한 적은 있냐고 따져 물었다. 이미연 역시 그에게 큰 배신감을 느꼈고, 결국 갈등 끝에 최문식이 집을 나갔다.

한국으로 돌아온 정은태(이상우 분)는 박유하(한지혜 분)에게 많이 좋아한다고 마음을 고백했고, 박유하는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박선하(박선영 분)는 차경수(강성욱 분)와 결혼식을 올리게 됐고, 박효섭(유동근 분)은 맏딸의 결혼에 결국 눈물을 보였다. 박현하(금새록 분)는 결혼식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던 길 “아빠 많이 서운해요?”라고 물었고, “난 결혼 안 할래 아빠랑 더 오래오래 있을게”라고 애교를 부렸다. 이에 박효섭은 “무서운 소리 하지 마라 야”라며 웃음을 되찾았다.

정은태는 직접 박유하를 찾아왔고, 보고싶어서 왔다고 말했다. 이어 “빨리 연애 시작합시다 내가 유하씨네 가족들한테도 잘할게요”라고 기습 고백을 했고, 박유하는 “저한테 이런 마음인 거 이사장님도 아세요?”라고 물었다. 정은태는 “내 가족하고 연애해요?”라고 그를 설득했다. 둘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한편 ‘같이 살래요’는 유쾌한 웃음과 감동으로 신중년 부모세대와 자식 세대의 썸과 쌈, 사랑과 전쟁을 통해 가족의 의미를 그려낸 2060 전 세대 가족 로맨스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