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현우X윤소희X빅스 홍빈 '마녀의 사랑', 7월 25일 첫 방송 확정(공식)

기사입력 2018. 06. 27 10:42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이미지중앙

사진=MBN


[헤럴드POP=고승아 기자]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이 첫 방송을 확정 지었다.

MBN 측은 "배우 현우와 윤소희가 주연을 맡은 '마녀의 사랑'이 오는 7월 25일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마녀'라는 판타지적 소재와 캐릭터에 독특한 스토리를 맛깔나게 버무려 흥미롭게 전개될 것"이라면서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마녀의 사랑(연출 박찬율, 극본 손은혜, 제작 김종학 프로덕션)'은 과학과 경제 논리가 우선하는 현대에서 멸종하지 않고 버티며 사는 마녀들의 이야기를 통해 괴팍스러워져만 가는 인간 세상에 낭만과 로맨스를 되찾아 줄 미스터리 코믹 연애 소란극이다.

극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시대와 상관없이 모든 연령층에서 사랑받는 로맨스 장르를 기반으로 한다. 그러나 전통 로맨스물에서 과감히 벗어나, '마녀'라는 판타지 소재로 시각적 재미를 보강하고 장르물 특유의 신비롭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더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젊은층에 어필하는 B급 감성과 병맛 코드를 곁들여 캐릭터의 개성을 한층 끌어올릴 전망이다.

특히, 참신한 대세 배우 현우, 윤소희, 빅스 홍빈에 김영옥과 고수희 등 만만치 않은 연기 내공의 신스틸러 배우들이 가세한 황금 라인업은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50년째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마녀 3인방'에는 김영옥과 고수희, 윤소희가 열연한다. 이들은 각각 '걸크러쉬 마녀' 맹예순(김영옥)과 '패왕색 마녀' 조앵두(고수희), '오지라퍼 마녀' 강초홍(윤소희)으로 분해 신선한 매력과 함께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또 그녀들과 동거하게 된 건물주이자 초홍을 운명이라 믿는 재벌 3세 마성태 역에는 현우가, 웹툰작가이자 초홍의 마력을 되살려줄 운명의 남자 황제욱 역에는 홍빈이 출연해 얽히고설킨 판타지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한편, '마녀의 사랑'은 '리치맨' 후속작으로 오는 7월 25일(수)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