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비행소녀' 핫펠트 예은, 리듬파워·다이나믹 듀오 뭉친 집들이 홈파티 (ft.헝그리정신) (종합)

기사입력 2018. 07. 10 00:17
리얼라이프
자꾸 퍼먹고 싶은 천연과일 슈퍼잼&REAL슈퍼너츠 리얼리뷰특가
이미지중앙

비행소녀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핫펠트 예은이 소속사 아메바 컬쳐의 식구들과 함께 집들이 파티를 시작했다.

9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3인의 비혼라이프가 그려졌다.

배우 최은주는 머슬 대회를 위해 완성된 비키니 피팅을 했다. 그는 전문가가 만든 정성 가득한 의상을 입고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이어 그는 몸매를 만들기 위한 운동을 시작했고 강도 높은 웨이트에 힘들어했다. 최은주는 “대회 일주일 전 부터는 달걀흰자만 먹고 이틀 전엔 물도 끊는다”고 말했다.

최은주는 “영화 준비를 하다 무산이 되어 나를 놨다”고 말했다. 그는 그를 계기로 관장의 권유대로 대회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운동을 마치고 돌아가던 최은주는 시장 먹자골목을 지나쳤고 “지뢰밭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집에서도 멈추지 않고 운동을 했고 내일을 위해 달걀 한 판을 삶아 준비했다.

사유리는 임신한 친구를 위한 선물을 사기 위해 아기용품점을 방문했다. 전부터 수박 사랑을 밝힌 사유리는 수박 무늬가 그려진 아기옷을 구매했고 “나중에 아이가 생기면 수박이로 태명을 지을 거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 요리를 시작했다. 그는 돼지고기와 김치, 파김치를 넣은 사유리표 비지찌개를 완성했다. 절친 이지혜는 “전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힘들었던 시기에 사유리가 챙겨주며 우정이 깊어졌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이지혜를 위해 건강 밥상을 준비했고 이지혜는 맛에 감탄했다. 이어 이지혜는 사유리에게 “백반집에 혼자 가서 책을 옆에 두고 조신하게 밥을 먹어라”며 연애 조언을 했다.

예은은 회사 식구들과 함께 집들이를 하기 위해 준비를 시작했다. 그는 파티를 위해 다양한 파티 용품을 준비했고 컨셉이 아메리칸 홈파티라고 밝혔다. 다이나믹듀오는 집들이에 가져갈 음식을 준비했다.

리듬파워는 예은에게 월세를 물었고 집을 샀다는 소식에 “우린 힙합회사니까 헝그리 정신이 있으려면 매달 월세가 나가야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은의 집들이를 위해 소속사 식구들이 모두 모이고 본격적으로 집들이 파티가 시작됐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