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팝's신곡]"어디든, 이끄는 대로"…신현희와김루트와 떠날 '파라다이스'

기사입력 2018. 07. 11 18:00
리얼라이프
오늘만 딱! 한국판 동전파스 차크라 컬러패치 42%할인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혜랑기자] 혼성듀오 신현희와김루트(베이스 김루트, 보컬·기타 신현희)가 청량한 여름 노래를 들고 돌아왔다.

11일 오후 6시 신현희와김루트의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가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됐다. 더불어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파라다이스(PARADISE)'의 뮤직비디오도 베일을 벗었다.

지난해 노래 '오빠야'를 히트시키며 역주행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신현희와김루트가 약 2년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파라다이스'를 비롯해 '알콩달콩', '바람(I wish)', '난 짜장 넌 짬뽕', '나쁜여자 프로젝트'까지 총 5곡이 담겼다.

앨범명에서 알 수 있듯 신현희와김루트는 새 앨범을 통해 자신들 만의 색깔 그 자체를 보여줄 수 있도록 다채로운 매력들을 녹여냈다. 신현희와김루트 특유의 밝고 명랑한 매력부터 듣는 이의 가슴을 울리는 슬픔과 외로움의 감성 등 무지개 같은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미지중앙

타이틀 '파라다이스'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 수 있다는 밝은 에너지를 주는 곡이다. 청량감 가득한 트로피컬 사운드 위에 신현희의 통통 튀는 보컬이 더해진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한 곡이다.

"언제였나 내가 네게 말을 했지 / 내가 네게 이런 말을 했었지 / 지금 지금 너무나 지루하다고 / 지금 지금 매일이 똑 같다고."

"난 조금 겁이 많아서 / 난 지금 할 일이 많아서 괜찮을까 싶긴해 / 난 조금 겁이 많아도 / 난 지금 할 일이 많아도 / 몰라 따라가볼래."

"어디 어디든 같이 가볼까. 우리 손잡고 내가 이끄는 대로. 어디든 좋아 그곳이 파라다이스."

뮤직비디오 속에는 신현희와 김루트의 발고 명랑한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다. 보는 것만으로 절로 미소를 자아내게 하는 이들의 신나는 음악 향연이 청량함을 물씬 느끼게 한다.

한편 신현희와김루트는 '파라다이스'를 통해 활발한 음악 활동을 시작한다. 지난해 '오빠야'로 역주행 신화를 이뤄낸 만큼 이번 신곡으로 음원차트 순위를 또 한 번 휩쓸 수 있을지 관심과 기대가 더해진다.

[사진=신현희와김루트 '파라다이스' MV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