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이슈]"경찰서 갑니다"…심은진, 악플러 법정대응+김리우 입장 추가(종합)

기사입력 2018. 07. 11 14:29
리얼라이프
자꾸 퍼먹고 싶은 천연과일 슈퍼잼&REAL슈퍼너츠 리얼리뷰특가
이미지중앙

심은진/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혜랑기자]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악플러를 향해 칼을 빼든 가운데 추가 글을 게재하며 강경대응의 입장을 공고히 했다.

지난 10일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웬만하면 이런 글 안올리려고 했는데, 참으로 질기고 질긴 분이십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 악플러를 향한 강경 대응의 입장을 시사했다.

해당 글에서 심은진은 "2년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 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십니다. 이젠 가만히 있을 수 없고요"라며 "님, 사람 잘못 고르셨어요"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윽고 11일 오전 심은진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심은진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려고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심은진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네티즌이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라며 "금일 고소장을 제출 할 것으로 추후 진행 사항은 다시 안내 드리도록 하겠다"고 진행 상황을 알렸다.

또한 "이번 법적 대응은 심은진의 인격권을 지키고 더 나은 활동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계속 적으로 비난하고 상습으로 괴롭혀온 일부 악성 네티즌에 대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이미지중앙

심은진/사진=헤럴드POP DB


심은진이 악플러를 향해 칼을 빼든 이유는 앞서 한 특정 누리꾼이 심은진을 향한 악성루머를 지속적으로 퍼뜨려왔기 때문. 이 누리꾼은 심은진의 SNS에 "김기덕과 잠자리 파트너 상대 아니냐"라는 악성 댓글을 달았고, 심지어는 비디오 여부까지 들먹였다.

언급된 이가 현재 미투 운동으로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영화 감독 김기덕이라는 말이 돌았으나, 심은진은 본명이 김기덕인 배우 김리우라고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후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글과 응원글이 있네요. 힘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감사함을 표한 뒤 "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 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 자세하게 올려드릴게요"라고 관련 캡처 사진과 부연 설명을 덧붙이며 상세히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심은진은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이다"라고 알리며 "리우 인스타에 제가 태그되어 많은 말도 안 되는 댓글들을 봐야 했다. 수위가 더 높은 글들도 많이 있지만, 이 정도로만 하겠다"고 악성 댓글이 담긴 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심은진이 캡처해 게재한 사진 속에는 또 다른 피해자인 김리우의 입장도 담겨져 있었다. 김리우는 "누나(심은진)와는 학교 선후배이자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며 "제 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친구 SNS를 뒤져 저에게 넘어와서 2년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통신매체음란 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렀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김리우는 "현재 재판 중에 있으나 한차례도 재판에 나오지 않아 재판부에서도 여러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 누나와 누나 팬들, 가족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리며 빠른 시일 내에 이번 일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상황을 밝혔다.

이하 심은진 SNS 추가 입장글 전문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글과 응원글이 있네요. 힘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부분이 있어서 몇가지 자세하게 올려드릴게요.

1사진- 어제 제가 말한 친한 동생이 제 게시물에 답글을 달았었습니다.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입니다.

2사진- 문제의 그 여자분이 리우에게 예전에 보낸 카톡 내용입니다. 저런 내용을 제 인스타 댓글에도 남겼었고 그 내용은 아직 '그날 바다' 게시물에 남겨져 있습니다.

3사진- '그날 바다'게시물에 남겨진 댓글에 제가 처음으로 경고를 한 내용입니다.

4사진- 7월10일 어제, 리우인스타에 제가 태그되어 많은 말도안되는 댓글들을 봐야했습니다. 수위가 더 높은글들도 많이 있지만, 이 정도로만 하겠습니다.

5사진- 어제 제가올린 강경대응 포스팅을 보고 본인의 인스타에 저를 태그해서 그 여자분이 저에게 급 사과하는 글입니다.

6사진- 오늘아침. 김리우 배우 인스타에 남겨진 댓글입니다.

여러분이 힘을 주셔서 저도 상처받지 않고 강경대응 하겠습니다.
모아놓은 캡쳐 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합니다.
저는 오늘 경찰서에 갑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