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이슈]"합의 NO"‥심은진X김리우 악플러 강경대응에 한마음 응원물결

기사입력 2018. 07. 11 18:32
리얼라이프
곡물 닭가슴살 순수 단백질 탄탄한 몸매를 위한 단백질 쉐이크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심은진/사진=서보형 기자


악플러에 시달리고 있던 심은진과 김리우가 강경대응 입장을 밝힌 가운데 대중들의 뜨거운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나 10일 심은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으로 질기고 질긴 분이아. 수개월을 수차례 계속 계정바꿔가며 말도안되는 태그나 댓글로 사람의 인내심을 시험하신다"라며 "2년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시다. 이젠 가만히 있을수 없다. 이미 여러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있었으니, 저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습니다. 사람 잘못고르셨다"고 악플러를 강경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글과 함께 게재된 악플러의 캡처본은 가히 심각했다. 말도 안되는 루머는 물론이고 성적으로 희롱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기 때문. 논란이 점점 확산되자 심은진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 측은 "당사는 꾸준한 모니터링으로 진위 여부에 상관없이 심은진에게 악의적인 의도를 가진 일부 네티즌이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다"라며 "금일 고소장을 제출 할 것으로 추후 진행 사항은 다시 안내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법적 대응은 심은진의 인격권을 지키고 더 나은 활동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계속 적으로 비난하고 상습으로 괴롭혀온 일부 악성 네티즌에 대한 조치임을 강조한다"며 "향후 발생하는 아티스트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해서도 합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할 예정이다"라고 힘줘 말했다.

그리고 이날 오후 심은진은 다시 한번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았다. 캡처본에 함께 언급되어 있는 김기덕이 영화감독이 아니라 김리우라는 활동명의 남자 배우라는 것. 그러면서 심은진은 "저번에 한 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어리석은 짓을 하셨다. 저는 이제 봐주는 것 따위, 합의따윈 없음을 알려드린다. 그동안의 모든 자료가 다 저에게 있고, 이번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까지 하셨으니, 저는 내일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다. 오늘까지만 발 뻗고 편히 주무시길"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또한 심은진과 함께 악플러에게 피해를 받고 있던 배우 김리우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해 사실애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 악플러가 2015년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대학 동기 친구의 스토커였고, 그 친구가 유명을 달리하자 자신과 다른 대학동기 형을 스토킹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스토커가 자신이 운영하는 사업까지 방해해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기도.

김리우 역시 심은진과 함께 "보복범죄가 두렵지만 계속해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의 배우 심은진과 배우 김리우는 공인이다. 자신의 신상이 모두 공개되어있기 때문에 보복범죄 위험에도 언제나 노출되어 있다. 하지만 그만큼 고통스럽고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해온만큼 절대 선처 없이 끝까지 가보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중들의 한마음 응원물결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