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초점]"만취→심신미약"…'성추행' 이서원, 변명은 사과가 아니다

기사입력 2018. 07. 12 16:53
리얼라이프
자꾸 퍼먹고 싶은 천연과일 슈퍼잼&REAL슈퍼너츠 리얼리뷰특가
이미지중앙

이서원 /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사과는 변명이 아닌 진솔한 반성에서부터 시작된다.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는 배우 이서원의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에 대한 첫 형사재판이 진행됐다. 앞서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자리에 있었던 피해자 A씨에게 키스 등 신체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고, 완강한 거부의사에도 성추행을 시도했다. 이때 A씨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이서원은 화가 나 흉기로 피해자를 협박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또한 이서원은 사건 이후 약 한 달 동안 경찰 조사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에도 이를 고지하지 않고 활동을 이어나갔고, 사건의 전말이 알려지자 대중들은 더욱 거세게 분노했다.

그렇게 이서원은 당시 출연 중이던 KBS2 ‘뮤직뱅크’, tvN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에서 하차했다. 당시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변명의 연지도 없습니다”라며 “모든 분들게 머리 수경 사죄의 말씀드립니다”라고 사죄의 뜻을 전했다. 더불어 소속사 측은 “현재 이서원 배우도 본인의 경솔하고 잘못된 행동으로 상대방과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었다. 하지만 오늘(12일) 첫 번째 공판을 위해 법원에 출두한 이서원의 변호인의 발언은 깊은 반성으로 대중들에게 다가오기 보다는 변명으로 전해졌다.

이날 이서원의 변호인은 “변명이나 부인의 여지 없이 잘못을 인정한다”며 강제추행과 특수협박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하지만 당시 이서원이 만취 상태였다는 점이 강조됐다. 변호인은 “이서원은 당시 만취 상태였기 때문에 추행 행위가 있었는지 기억하지 못한다”며 “다만 피해자의 귀에서 DNA가 검출됐기 때문에 인정하는 것”이라고 얘기했다. 또한 변호인은 “피해자도 피고인이 ‘몸을 못 가눴다’고 진술했는데 그런 상태에서 추행, 협박을 했다는 게 이해할 수 없다”며 “피고인은 만취 상태에서 기억을 못해 심신미약 상태로 볼 수 있고 피해자 진술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 협박 또한 사실 관계를 밝혀 명확히 하고자 한다”고 양형을 요구했다.

이미지중앙

이서원 / 사진=서보형 기자


앞서 “피해자에게 사과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얘기한 이서원. 과연 연락이 닿았다고 한들 변호인의 말이 사과의 진정성으로 다가올 수 있을까에 대해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특히 음주로 인한 심신미약이 인정되는 현행법에 대해 대중 다수가 반감을 가지고 있기에 변호인의 주장은 더욱 논란이 됐다. 진정하게 반성을 하고 자신의 죗값 그대로를 받는 것이 아닌 심신미약을 주장해 죄의 대가를 줄이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다. 물론, 형량을 정하는 것은 재판부의 권한이다. 허나 현행법상 심신미약자의 행위는 형을 감경하도록 되어있고, 음주자 역시도 심신미약자로 분류되기에 양형을 요구하는 것은 피해자나 사건을 바라보는 대중들에게나 충격에 대한 위로보다는 분노를 안겨주는 것이다.

진정한 사과는 피해자가 원할 때 이루어져야 한다. 또한 반성은 피해자가 받은 고통을 깊게 깨닫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하지만 이날 이서원의 변호인이 내놓은 음주로 인한 심신미약이라는 변명은 과연 이 반성의 진정성을 의심케 만든다. 실수는 피해의 타격이 크지 않은 것에 한한다. 타인에게 상당한 육체적,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주는 것은 실수가 아닌 범죄다. 음주로 인한 심신미약이 단순히 실수로 치부되어 버린다면 피해자가 받은 고통은 어떻게 위로받을 수 있을까라는 것이 대중들의 중론이다. 오는 9월 6일 오후 5시로 정해진 두 번째 공판기일. 피해자 A씨와 지인 B씨가 증인으로 참석하는 만큼 이서원 사건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 지에 대해 대중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