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아이들의 대통령" '지니언니' 강혜진이 밝힌 #이영애 #연매출20억

기사입력 2018. 07. 13 11:00
리얼라이프
블링블링 크리스마스 인싸되는 홈파티의 모든 것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캐리언니에서 지니언니로 돌아온 강혜진이 아이들의 대통령으로서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난 12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의 판매왕 특집에서는 '지니언니' 강혜진이 출연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낱낱이 공개했다.

강혜진은 아이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는 크리에이터로, 캐리언니에서 지니언니로 이름을 바꿨음에도 불구하고 1년여 만에 구독자수 97만명을 돌파하는 어마어마한 인기스타다. '지니언니' 강혜진의 팬미팅에 참여하려면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어야할 정도.

스타들의 자녀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이영애도 쌍둥이와 함께 강혜진의 팬미팅에 방문에서 "정말 팬"이라며 선물을 주기도 했다고.

또한 강혜진은 2016년 누적 조회수, 광고 수익 1위를 기록하며 포브스에 선정된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리더 30인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그런만큼 강혜진의 월수익에 이목이 집중 됐고, 그는 "지니언니로 창출되는 수익이 20억원 정도"라며 유명 크리에이터 대도서관과 도티를 뛰어넘은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배우가 꿈이었던 강혜진은 진선규의 제자였다고 깜짝 고백하기도 했다. 지니언니가 강혜진인줄 몰랐던 진선규는 이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다고 전해져 다시 한번 강혜진의 인기가 얼마나 대단한지 실감나는 대목이기도 했다.

하지만 최고의 인기 크리에이터인 강혜진에게도 '현타(현실 자각 타임)'이 오는 때도 있었다. 나이가 30세인데 앞에서는 재밌게 놀다가도 순간 '내가 왜 이러지', '영상 나가면 너무 창피한데?'이런게 있다"는 것. 강혜진의 '현타'는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과 웃픔을 안겼다.

이 분야에서 성공한만큼 자신의 직업에도 자부심이 대단한 아이들의 영원한 언니 '지니언니' 강혜진이 앞으로도 많은 어린이들에게 사랑받으며 더 큰 꿈을 이뤄가길 바라본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