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라디오스타' 조인성 "고장환 사건, 마음의 상처 컸다"

기사입력 2018. 09. 12 23:37
리얼라이프
건강한 다이어트 식단, 가을 슈퍼푸드로 완성하기!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조인성이 고장환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한영롱)에서는 '갑옷을 벗고' 특집에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난번 출연한 고장환이 카드 설계사에게 조인성의 번호를 알려줬었다며 공개 사과했던 이야기가 나왔고, 김구라는 "장환이가 너무 미안해 하더라고"라며 이후 어떻게 됐는지 물었다. 이에 조인성은 "통화는 못 했어요. 저도 그때 마음이 상처가 커서"라면서 카드 설계사에게 확인했더니 알려준 사람이 누구인지 말해주지 않아 더 화가 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결국 고장환임을 알게 됐을 때, "왜 그랬니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니?"라고 물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렇게 얘기 하는 것 보니 그래도 풀린 것 같다고 묻자 "사건이니까 지나간. 눈탱이 만큼은 아니지만 마음탱이 만큼은"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