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인터뷰①]'미션' 김남희 "일본어 못 해, 콩글리시는 어눌한 발음기호로 암기"

기사입력 2018. 09. 24 08:00
리얼라이프
OMG! 한끼식사보다 완벽한 영양과 균형 단백질 쉐이크
이미지중앙

김남희/사진=민은경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제가 더 나쁘게 연기해야 역사를 제대로 알려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이보다 더 강렬한 신스틸러가 있을까.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강력하게 입증한 김남희. 그는 극중 뼛속까지 제국주의자인 일본인 모리 타카시에 분해 유진 초이(이병헌 분), 고애신(김태리 분)을 비롯해 조선인들을 악랄하게 괴롭혔다. 그만큼 더 강렬하게 와닿은 김남희의 연기력은 천생배우라는 칭호가 아쉽지 않은 위압감이었다. 그는 짧은 순간 주연 배우 못지 않은 화제성을 가져가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최근 서울 종로구 경희궁길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김남희는 "정말 남달랐다. 제가 드라마를 별로 해본 적이 없는데 경력에 비해 좋은 작품에 들어가게 돼 능력 이상의 감사함을 느낀다. 사실 부담도 컸기에 그만큼 열심히 했다. 결과적으로는 잘 끝나서 좋다"며 '미스터 션샤인'을 무사히 끝마친 소감을 전했다.

"많이는 아닌데 알아보시는 분들이 생겼다. 오며 가며 사인이나 사진을 원하시는 분들이 있다. 제 SNS도 비공개인데 친구 추천 수가 늘었다. 신기하다."

'미스터 션샤인'을 전체적으로 놓고 봤을 때 김남희의 분량은 많은 편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그를 알아보는 사람들이 많이 생기고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데에는 김남희의 연기력이 큰 몫을 차지했다. 실제로 그의 연기를 본 많은 시청자들은 당연히 일본인인 줄 알았다는 반응이 이어졌던 상황. 김남희는 이에 대해 "다른 배우들이 하셨어도 그랬을 거다. 제 연기력이기보다는 캐릭터의 힘이고 작가님의 힘이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중앙

사진제공 = 화앤담픽처스


그러면서도 그는 원래 일본어를 하나도 할 줄 모른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일본어를 전혀 못 한다. 대사도 억양도 다 배워야했다. 일어 과외 선생님을 만나서 수업하고 공부했다. 선생님도 '미스터 션샤인'에 함께 출연했다. 사사키 스좌(공대유 분) 역을 맡은 분이었는데 교포 3세이시다."

그는 이어 "모든 대사의 번역과 억양을 공부해야 했다. 일본식 콩클리시는 선생님분의 지인을 통해서 자문을 구해서 녹음본을 넘겨받아서 녹음본을 들었다. 그 어눌한 발음기호를 그대로 적어서 그대로 암기했다"며 모리 타카시로 분하기 위한 자신만의 노력을 전했다.

김남희는 구체적으로 일본어 연기를 하며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 말을 이었다. "한 신을 마스터 하려면 처음에는 최소 일주일 걸렸다. 후반부에는 적응되니까 3~4일 정도 걸렸다. 제가 시간이 있어도 대본이 안 나오니까 솔직히 말하면 연기가 시간하고 비례하지 않았다. 대본이 나오면 그 때부터 시작이다보니 한 번은 대본을 못 외워서 촬영을 접은 적도 있다. 밤새워 외웠는데 연기하려 하니까 대사가 안 나오더라. 그 때 '나 때문에 촬영을 접었다'는 자책감과 부담감, 스트레스가 상당히 심했다."

이미지중앙

김남희/사진=민은경 기자


그는 조금 더 그럴 듯한 모리 타카시를 만들어내기 위해 한국어로 되어있던 감탄사까지 일본어로 바꿔 촬영을 하기도 했다. 김남희는 "감탄사는 본능적으로 나오지 않나. 작가님이 대본을 바꾸는 걸 별로 안 좋아하시는데 이 부분에서는 아무런 말씀이 없으셨다"고 말할 정도로 모리 타카시 그 자체였다. 이렇게 치밀하게 분석하고 세세한 부분까지 일본인인 것처럼 보이게 만들었기 때문일까. 시청자들은 그가 그린 '미스터 션샤인'의 모리 타카시에 더욱 분노했다. 김남희는 비록 극중 배역이었지만 자신에게 돌아오는 그런 분노를 모두 맞닥드려야 했다. 때문에 이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법도 했지만 그에게는 오로지 연기에 대한 열정만이 가득했다.

"캐릭터 자체가 너무 매력적이라 그것만 생각했다. 역사적으로 일본 행동이 옳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물론 어려운 부분도 있었지만 제가 더 나쁘게 해야 우리에게 이런 역사가 있다는 걸 알려줄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러면서 "방송이 나갈 때 시청자들의 반응을 보고 소명감이 생겼다. 내 연기가 어른들에게는 화와 분노를 유발할 수 있지만 역사를 모르는 친구들에게는 각인이 될 수 있지 않나 싶었다. '여명의 눈동자'를 봐도 충격적으로 다가오지 않나. 교육적으로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소신을 전했다.

이어 "타카시가 나쁜 짓을 하면 시청자들은 화내는 게 맞는 거다. 그럴 때 그분들이 몰입해서 보고 있구나, 내가 잘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솔직히 제가 죽었을 때 '잘 죽었다', '박수!' 이러는 건 아쉬웠다. 저는 더 나오고 싶은데 이제 못 나오지 않나"고 아쉬움이 담긴 미소를 지었다.

이 와중 김남희는 실제로 자신을 보고 때리지는 말아달라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얼마 전 술을 먹는데 젊은 남성 분들이 계속 쳐다보더라. 핸드폰을 보고 저를 보고 하는데 표정이 어두워지셨다. 다행히 저도 일행 남자 분들이 몇 분 계셔서 별 탈은 없었는데 '저놈이야 저놈' 하는 것 같았다. 하하"

([팝인터뷰②]에 계속..)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