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업리뷰]'미쓰백', 한지민의 변신 옳았다…현실 향한 뜨거운 외침

기사입력 2018. 10. 11 18:30
리얼라이프
빼박해봤어? 굶지않아도 라인이 달라지는 비법
이미지중앙

영화 '미쓰백' 포스터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지켜줄게”vs“나도 지켜줄게요”

영화 ‘미쓰백’이 세상을 향해 외치고 싶은 소리가 함축된 대화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이야기.

이 영화는 이지원 감독이 직접 겪은 일화로부터 출발했다. 몇 년 전 옆집에 살고 있던 아이가 도움이 필요해 보였지만, 오랜 기간 준비한 영화가 엎어지고 좌절한 상황 때문에 손길을 내밀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다 아동 학대 관련 뉴스를 보고 미안한 마음에 시나리오를 집필하게 된 것.

아동 학대를 소재로 삼되, 기존 동일 소재를 다룬 작품들과 달리 모성애가 아닌 우정과 연대로 풀어냈다. 더욱이 폭력을 묘사하는데 있어서 고민의 흔적을 여실히 보여준다. 경각심을 일깨워주되, 또 다른 폭력으로 다가가면 안 되니 최대한 은유적으로 표현하며 배려심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이미지중앙

영화 '미쓰백' 스틸


무엇보다 ‘미쓰백’은 한지민의 파격 변신이 도드라진다. 투명한 피부와는 상반되는 거친 피부 연출, 짧은 탈색 머리, 짙은 립스틱 등 강한 분장부터 검은 가죽 재킷, 딱 붙는 스커트, 버건디 색 힐 등 포스 넘치는 의상까지 장착하며 와일드한 비주얼을 완성했다.

뿐만 아니라 한지민은 거침없는 욕설을 내뱉는 것은 물론 주저앉아 담배를 피우는 등 ‘백상아’라는 캐릭터의 세상과 등지고 척박하게 살아갈 수밖에 없었던 인생을 보여주기 위해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은 완전히 걷어냈다.

그렇다고 변신 자체에만 초점을 맞춘 게 아니라 의미가 있다. 한지민의 변신은 주제를 드러내기 위한 장치일 뿐이다. 단순히 센 여자처럼 보이는 게 중점이 아니라 가지고 있는 아픔을 깊이 표현함으로써 공감대를 이끌어내려고 한 것. 나아가 단순히 한 여성이 아동 폭력 피해자 아이를 구하고 지키는 것이 아닌,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며 성장하는 과정까지 담아냈다. 한지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지중앙

영화 '미쓰백' 스틸


한지민과의 우정, 연대를 그려내야 한 김시아 역시 눈여겨 볼만하다. 5차에 걸친 오디션을 통해 뽑힌 김시아는 ‘미쓰백’이 본격적인 첫 작품임에도 불구 많은 감정들을 담아낸 듯한 눈빛으로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캐릭터의 입장으로 일기를 썼을 뿐아니라, 머리를 감지 않거나 밥을 조금 먹는 등 어린 나이가 무색할 정도의 열정을 쏟아 부었다.

여기에 연기파 배우 이희준, 권소현, 백수장, 장영남, 김선영이 총출동해 서사를 빈틈없이 꽉 채운다. 특히 권소현, 백수장은 아동 학대 가해자로서 실감 넘치는 연기로 분노를 자아내기도 한다.

아동 학대라는 가슴 아픈 소재로 만든 ‘미쓰백’이지만 아동 학대 외 다양한 사회문제를 녹여내며 결국은 이 시대 ‘미쓰백’, ‘지은’(김시아)에게 손길을 건네고, 안아주고 싶은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전한다. 이처럼 경각심이라는 또렷한 메시지를 위해 겉멋은 다 빼고 감정에만 밀착, 클로즈업 촬영 방식을 주로 이루어내 소외된 이들의 감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음악 역시 웅장함 대신 바람, 발자국, 숨소리 등을 맞물리게 함으로써 전체와 조화를 이루게 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어디에서 본 듯해 뻔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이 시대 꼭 한 번 짚어줘야 할 이야기다.

연출을 맡은 이지원 감독은 “주변에 관심이 없었거나 용기 내지 못했던 사람들이 주위를 둘러보고 지금도 어딘가에서 고통 받고 있을 ‘지은’ 같은 아이들을 한 명이라도 더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참혹해 아프지만 알아야 하는, 외면해서는 안 되는 감성 드라마가 가을 극장가에 묵직한 울림과 함께 여운을 남길 수 있을까. 개봉은 오늘(11일).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