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위키미키 세이 "폐공장에서 MV 촬영..코 풀었더니 검정 이물질 계속 나와"

기사입력 2018. 10. 11 16:53
리얼라이프
[한정특가]휴대용 전동칫솔,쓰다보니 필수품
이미지중앙

세이/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그룹 위키미키 멤버 세이가 뮤직비디오 촬영 중 생긴 에피소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위키미키 첫 번째 싱글 앨범 'KISS, KICKS' 쇼케이스가 열렸다.

세이는 "저희가 뮤직비디오를 폐공장에서 촬영했다. 저희의 틴크러시 모습을 살리기 위해서다. 폐공장이다보니 공기도 탁하고 먼지도 많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뮤직비디오 촬영을 끝낸 후 코를 풀었는데, 검정색 이물질이 나오더라. 코를 다섯 번 정도 풀었는데도 계속 나오더라. 멤버들 모두 그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위키미키 타이틀곡 'Crush'는 오늘(11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