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POP초점]김용화·윤종빈·김태균이 밝힌 주지훈의 핫한 이유

기사입력 2018. 10. 12 10:30
리얼라이프
[5일특가]나래바 안부러운 우리집 홈바 다찌 테이블 그릴로 완성
이미지중앙

배우 주지훈/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주지훈을 향한 충무로의 관심이 뜨겁다.

모델 출신인 주지훈은 배우로 데뷔하자마자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건 사실이다. 드라마화 확정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화제를 모은 드라마 '궁'의 주인공을 꿰찬 것은 물론 시크하면서도 섹시한 외모, 우월한 기럭지 등으로 여심을 완전히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이후 드라마 '마왕', 영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키친' 등을 통해 마니아층을 형성해나갔다.

하지만 연기력보다는 주지훈의 비주얼 그리고 특유의 분위기가 더욱 주목 받았을 뿐이다.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도 이미 놀라운 연기력을 보여줬지만, 흥행하지 못하면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그랬던 그가 '아수라'로 정우성, 황정민, 곽도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면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기 시작했다. 특히 주지훈만의 선과 악을 넘나드는 매력을 '아수라'에 고스란히 담으며 호평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이후 '신과함께' 시리즈, '공작', '암수살인'까지 대세 중 대세로 거듭났다. 올해만 세 편을 선보인 만큼 2018년은 주지훈의 해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 '신과함께' 시리즈 김용화 감독, '공작' 윤종빈 감독, '암수살인' 김태균 감독은 영화계에서 주지훈에 대한 러브콜이 쇄도하는 이유를 입을 모아 말했다.

이미지중앙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 '암수살인' 포스터


김용화 감독은 헤럴드POP에 "주지훈은 배우로서 잘해나가고 있다. 칭찬 받을 만하다. 감독이 디렉션을 줄 때도 직관적으로 이해하는, 아주 현명한 배우다. 좋아할 수밖에 없다"고 치켜세웠다.

윤종빈 감독 역시 헤럴드POP에 "그 나이대 배우 중 주지훈만한 에너지를 가진 배우가 흔치 않다. 개별적으로 본다면 다들 훌륭한 배우인지 몰라도, 황정민, 하정우 등 존재감 있는 배우를 붙여놨을 때 기 눌리지 않는 그 나이대 배우는 거의 없다. 쓰임새 높다고 생각한다. 배우로서 태도도, 성격도 좋아 선배들이 아주 예뻐한다"고 극찬했다.

김태균 감독의 경우는 헤럴드POP에 "김윤석 캐스팅 후 '강태오'를 찾으려고 했는데 쉽지 않더라. 감정이 급변하고, 에너지층을 다양하게 표현해야 하는데 누구에게 맡겨야 하나 숙제였다. 우연히 '아수라'를 보게 됐는데 기라성 같은 선배들 사이에서 연기를 잘하더라. 주지훈밖에 안 보였다. 이렇게 잘하는 배우였나 싶더라. 전작들을 찾아보니 원래부터 연기를 잘했던 배우였는데 내가 몰랐던 거였다"며 "'암수살인'에서도 자유롭게 뛰어놀더라. 연기를 너무 잘해서 혼자 미소가 지어질 정도였다. 아직 10%도 안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여전히 호기심 가고, 앞으로가 훨씬 더 기대되는 배우다"고 감탄했다.

올해 세 작품을 통해 연기력, 스타성 모두 입증한 주지훈은 하반기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공개를 앞두고 있고, 현재 MBC 드라마 '아이템'을 촬영 중이다. 독보적인 배우로서 존재감을 과시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그가 앞으로 어떻게 더 멋진 배우로 무르익어 갈지 기대될 수밖에 없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